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대전·충남서 '더블스코어' 압승…'과반 대세' 이어지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대전·충남서 '더블스코어' 압승…'과반 대세' 이어지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대전·충남 순회경선 결과 발표
    이재명 54.81%, 이낙연 27.23% 득표로 '과반 대세' 기염
    이어 정세균 7.37%, 추미애 6.67%, 박용진 2.44%, 김두관 0.84%
    여론조사업체 대표 "기세 이어지면 2주 뒤 호남 경선도 이재명 승"
    민주당, 내일 세종·충북 지역 순회경선 결과 발표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첫 순회경선 투표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최종 득표율에서 두 배 가량 앞서며 압승을 거뒀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지역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지사가 최종 1만4012표(54.81%)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낙연 전 대표 7007표(27.41%), 정세균 전 국무총리 2003표(7.84%),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1704표(6.67%), 박용진 의원 624표(2.44%), 김두관 의원 214표(0.84%) 순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권리당원 투표에서 이재명 지사가 1만3685표(55.21%)로 과반을 기록했고, 이낙연 6748표(27.23%), 정세균 1827표(7.37%), 추미애 1691표(6.82%), 박용진 621표(2.51%), 김두관 213표(0.86%) 순이었다.
     
    전국대의원 투표에서도 이재명 지사가 324표(42.02%)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낙연 255표(33.07%), 정세균 175표(22.70%), 추미애 13표(1.69%), 박용진 3표(0.39%), 김두관 1표 (0.13%)로 집계됐다.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 투표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가 4표(50.00%)를 얻었고, 이재명 3표(37.50%), 정세균 1표(12.50%) 순이었다. 나머지 후보들은 0표를 기록했다.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후보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후보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지난달 31일부터 진행된 대전·충남 지역 권리당원·대의원 ARS·온라인 투표, 그리고 이날 현장투표를 더해 개표를 진행했다.
     
    이날 압승으로 이 지사는 충청권에서 '과반 대세'를 굳히면서 결선 투표 없이 1차 투표에서 곧바로 민주당 최종 후보로 올라서겠다는 목표에 한발 다가간 분위기다.

    이 지사는 이날 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들께서 본선 경쟁력을 중심으로 승리할 수 있는 후보를 적극 지지해주셨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국가와 국민의 삶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집중하고, 원팀이 될 수 있도록 네거티브 없는 정책 선거에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전 대표 역시 기자들과 만나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몹시 아쉽지만, 오늘의 결과는 겸허 받아들인다"면서 "그러나 동시에 오늘의 결과는 200만 선거인단 중 6만 명의 판단이다. 앞으로 갈길이 남아있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지지자들이 후보들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지지자들이 후보들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의 상승세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 여론조사업체 대표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심의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는 대전·충남 지역에서 2위와 두 배 차이가 났다면, 2주 뒤 호남 경선에서도 밴드왜건 효과, 즉 승자를 전략적으로 따라 투표하는 경향이 나타날 수 있다"며 이 지사의 독주를 예상했다.
     
    민주당은 다음날인 5일에는 세종·충북 지역 순회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대구·경북(11일), 강원(12일) 등을 거쳐 다음달 10일 서울에서 순회 경선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