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 견제 나선 국민의힘 빅4…尹은 정면 돌파

뉴스듣기


국회/정당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 견제 나선 국민의힘 빅4…尹은 정면 돌파

    뉴스듣기

    '고발 사주' 해명 촉구에 홍준표‧유승민‧최재형 등 가세
    윤석열 "어이 없는 일…상식에 비춰 판단 부탁" 정면 반박
    친윤계 의원 포진 野 법사위는 엄호…경선 시작 앞두고 '역선택 룰' 신경전도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형사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당내 경쟁 후보들의 공세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전날 홍준표 의원과 장성민 전 의원이 윤 전 총장의 구체적인 해명을 촉구한 가운데 3일 유승민 전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가세하면서 경선 버스 출발을 앞두고 신경전이 거세지는 분위기다.
     

    홍준표‧유승민‧최재형 "구체적 해명해야"…'선두' 윤석열 견제 동참

     윤 전 총장은 전날 '뉴스버스'가 보도한 '고발 사주' 의혹을 일축했지만, 당내 경쟁자들은 속속 공세에 참전하고 있다. 홍 의원과 장 전 의원은 전날 의혹이 나온 직후 윤 전 총장의 구체적 해명을 촉구했지만, 유 전 의원과 최 전 원장은 사실 관계 파악 등을 이유로 즉각 대응을 자제한 바 있다.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됐지만 결국 대립각을 세우며 야권 후보로 나선 최 전 원장은 자신과 처지가 비슷한 윤 전 총장에 대한 공격을 자제해왔지만 이날은 포문을 열었다. 그는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검찰총장이던 윤 전 총장이 고발하도록 지시하거나 묵인했다면 이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며 "설사 몰랐다 하더라도 지휘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해명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창원 기자유 전 의원 캠프도 별도 입장문에서 "윤 전 총장이 문건 작성을 지시했는지 진위에 대해 분명하게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며 "보도된 자료가 유출된 경위도 함께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안에 유승민 캠프 소속 김웅 의원이 연루된 점을 고려해 전날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공세로 선회한 것이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최종 결선에 오를 것으로 관측되는 '빅4' 후보 대부분이 선두주자인 '윤 전 총장 때리기'에 나선 셈이다.
     

    국민의힘 경선은 오는 15일 1차 컷오프에서 8명을 남기고, 다음달 8일 2차 컷오프에서 4명으로 압축한다. 최종 후보 4명이 결선을 거쳐 오는 11월초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선출되는 방식이다. 당초 대세론을 유지했던 윤 전 총장은 지난 7월말 입당 후 경준위 토론회, 녹취록 유출 등을 두고 이준석 대표와 사사건건 충돌하면서 지지율까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세론'이 흔들리며 2위 주자인 홍 의원이 최근 급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빅4 후보들도 반전의 기회를 노리며 윤 전 총장 견제에 적극 동조하고 있다는 분석이다.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윤창원 기자 

    정면돌파 택한 윤석열 "상식으로 판단해달라"…친윤계 지원사격

    윤 전 총장은 정면 돌파를 택했다. 전날 별도 입장문에서 해당 의혹을 일축했음에도 논란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어이가 없다", "상식에 비춰 판단해달라"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특히 윤 전 총장은 지난해 검언유착 사건에 연루된 채널A 기자가 최근 1심에서 무죄가 나온 점을 들어 "작년 총선을 앞두고 그렇게 검언유착이라고 하더니 1년 넘게 재판을 진행해 드러난 게 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다수 포진한 국민의힘 법사위원들도 윤 전 총장에 대한 엄호에 나섰다. 윤한홍 의원은 이날 법사위 일동 성명서에서 "인터넷 매체가 '청부 고발'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국민의 정권교체 염원을 실현할 수 있는 유력 야권 후보를 음해하고 있다"며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김오수 검찰총장은 즉각적인 진상조사를 지시하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맞장구를 쳤다. 너무 익숙해져버린 문재인 정권표 공작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법사위 의원(왼쪽부터 권성동, 윤한홍, 전주혜 의원)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여권의 윤석열 전 총장의 고발 사주에 대한 총공세 등 현안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법사위 의원(왼쪽부터 권성동, 윤한홍, 전주혜 의원)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여권의 윤석열 전 총장의 고발 사주에 대한 총공세 등 현안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경선 여론조사 내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여부도 뚜렷한 결론이 나오지 않으면서 또 하나의 뇌관으로 남아 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역선택 룰' 관련 결론 도출을 시도했지만, 선관위원들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무기명 투표를 진행했는데, 역선택 방지 도입 반대 6표와 중재안 도입 6표가 나오면서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역선택 룰' 도입에 반대하는 이들은 당헌‧당규상 가부동수는 부결로 간주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도입 찬성 측은 정식 안건 상정이 아니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반박하며 공방이 지속되고 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에게 유리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몇 번이고 표결하겠다는 것이냐"며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더 이상 당을 망치지 말고 사퇴하고 윤석열 캠프로 가시라"고 했다. 홍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대선은 50% 당원, 50% 여론조사인데, 여론조사마저도 우리끼리 하자는 것이냐"며 "대선투표도 우리끼리만 하자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선관위는 오는 5일 재차 회의를 열고 결론을 짓기로 했지만 이날 또 다른 논란이 불거진 점을 감안하면 의견 수렴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