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준석, 尹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당무감사 통해 파악할 것"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이준석, 尹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당무감사 통해 파악할 것"

    뉴스듣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일 당내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보도와 관련해 "당무감사를 통해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당시 당 법률지원단에 계신 분들도 이 사건을 기억하지 못하기에 더 엄격하게 당무감사에서 밝혀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당시 윤 전 총장의 최측근 손준성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검사 출신인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송파갑 김웅 후보에게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손 전 정책관은 현재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있고, 김 의원은 역시 당시 공익제보들을 받아 당에 넘기긴 했지만 손 전 정책관에게 받은 사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만 했다.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윤창원 기자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윤창원 기자이 대표는 "당무감사의 시작점을 만들기 위해 구체적인 언론보도가 나오는 것이 좋겠다"며 "김웅 의원 본인도 문건을 이첩받았는지 불확실하게 답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대선 경선 후보의 개입이 있었다면 심각한 문제라는 데에 동의한다"면서도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관계만으로는 단언하긴 어렵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내 갈등이 불거지면서 대처할 수 있는 '대선검증단' 설치가 지연되게 된 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검증단 구성 논의를 시시했다.

    논란이 된 당내 경선 여론조사의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대해 이 대표는 "대선 주자들이 유불리를 고민하겠지만 당심과 민심이 크게 괴리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4.7 재보궐선거 이전부터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반대했던 개인적 입장을 재차 강조한 셈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