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성민 "'뉴스버스' 이진동과 통화…윤석열 지시 없이 불가능"

뉴스듣기


국회(정당)

    장성민 "'뉴스버스' 이진동과 통화…윤석열 지시 없이 불가능"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난해 총선 앞두고 尹 측근 통해 야당에 '고발 사주' 의혹 논란
    野 대선후보 'DJ 적자' 장성민 "尹, 직접 당 지도부에 해명해야"
    방역지침 위반‧경선룰 논란 尹 겨냥 "자유당식 건달주의 정치"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장성민 전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이한형 기자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장성민 전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이한형 기자국민의힘 대선후보 장성민 전 의원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보도와 관련해 "보도를 한 매체에선 윤 전 총장의 지시 없이는 있을 수 없는 '청부 고발'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대중 정권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한 장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의혹을 보도한 매체 '뉴스버스' 이진동 발행인과 통화를 했는데 '금방 밝혀질 문제라서 윤 전 총장이 적극 해명해야 한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4.15총선 전에 검찰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은 당사자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 국회사진취재단지난해 4.15총선 전에 검찰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은 당사자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 국회사진취재단전날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당시 윤 전 총장의 최측근 손준성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검사 출신인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송파갑 김웅 후보에게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손 전 정책관은 해당 의혹을 부인했고, 김 의원은 당시 공익제보를 받아서 당에 넘기긴 했지만 손 전 정책관에게 받은 사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장 전 의원은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라고 하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데 총장의 언질과 지시 없이는 있을 수 없는 청부고발이란 이런 이야기가 하나 있다"며 "또 하나는 이 내용을 검찰에서 컴퓨터를 까면 전부 다 밝혀지게 되니 부인해도 부인할 수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고발장 내용이 공개되면 윤 전 총장이 지금처럼 부인하고 갈 수 없는 내용임이 다 드러날 것이라고 얘기를 했다"며 "이준석 당 지도부도 이 문제에 대해선 엄중하게 생각을 해서 빨리 긴급한 대응을 전개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치와 공정이 상징으로 보였던 윤 전 총장에 대해선 구태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전 의원은 "한때나마 공정과 정의의 상징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윤 전 총장이) 정치권에 들어와서 하는 것 보니까 법치주의가 아니라 과거 구태 건달 식, 내 마음에 맞으면 하고 내 마음에 안 맞으면 안 하는 식"이라며 "공당 자체가 국민의 대변 기관인데 마음에 들면 오고 마음에 안 들면 원칙도 흔들어 버리는 걸 보면서 제가 생각했던 선입견이 좀 잘못됐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권교체에 윤 전 총장이 걸림돌이 되면 안 되고 이런 의혹이 있으면 좋든 싫든 야권 선두 주자이기 때문에 야권 전체에 타격이 올 수 있다"며 "윤 전 총장이 당 지도부에 직접 가서 해명하고 또 국민 앞에 직접 나서서 해명하는 그런 어떤 의혹 제거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