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도권 식당·카페 밤 10시까지…사적모임 6명까지 가능

뉴스듣기


행정(총리실)

    수도권 식당·카페 밤 10시까지…사적모임 6명까지 가능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부겸 총리 "생계 고통 호소하는 소상공인 절규 외면하기 힘들어"
    4단계 지역서 백신 접종 완료자 포함해 총 6명까지 사적모임 가능
    낮에는 2인 이상-오후 6시 이후는 4인 이상 접종 완료자 포함돼야:낮 4+2 / 저녁 2+4
    추석연휴엔 접종완료자 4명 포함 최대 8명까지 가족 모임 허용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다음 주부터 수도권 식당·카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연장되며,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을 경우 수도권은 6인, 비수도권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진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거듭된 방역강화 조치로 생계의 고통을 호소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절규를 정부가 더는 외면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민생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 드리도록 방역 기준을 합리적으로 조정하고자 한다"며 지침 완화를 설명했다.

    정부는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는 영업시간을 밤 9시에서 10시로 환원하기로 했다.

    식당·카페에서의 모임인원 제한도 6명까지로 확대, 허용된다. 다만 낮에는 2인 이상, 저녁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 완료자가 포함된 경우로 한정해 4+2, 2+4 형태로 인원이 제한된다.

    비수도권인 3단계 지역은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 완료자 4인을 포함, 최대 8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하게 되며 결혼식장의 경우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참석 인원을 99인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추석연휴에는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족 모임이 허용된다.

    김 총리는 "추석을 포함해 1주일간은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정 내의 가족 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며 "가급적 최소 인원만, 백신 접종 또는 진단 검사를 받은 후에 고향을 방문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정부는 9월 한 달간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김 총리는 모더나 백신 관련해 "어제 오늘 약 200만 회분이 국내에 도착하고, 다음 주까지 계속해서 협의된 물량이 들어올 예정"이라며 "공급 물량과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그때그때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을 덜어드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총리는 "추석 전, 국민 70% 이상 1차 접종이라는 목표 달성에 충분한 백신이 도입될 것"이라며 "국민들께 안내해 드린 접종계획에도 차질이 없다. 정부를 믿고 예방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