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박범계 "검찰 명예 걸린 문제"

뉴스듣기


법조

    '尹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박범계 "검찰 명예 걸린 문제"

    뉴스듣기

    "신속한 조사 이뤄져야"

    박범계 법무부 장관. 박종민 기자박범계 법무부 장관. 박종민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대검 참모가 야당 인사에게 범(凡) 여권 인사들을 겨냥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명예가 걸린 문제이기 때문에 신속하게 조사가 됐으면 한다"고 3일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전날 대검 감찰부에 이 의혹 진상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속도를 낼 것을 주문한 셈이다. 박 장관은 "법무부가 접근 가능한 범위 내에서 사실확인도 필요한 것 같다"며 "감찰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사실확인 및 법리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혹 사건을 보도한 매체가 추가 보도를 할 예정이라고 했는데, 진상규명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혹시 보도할 게 있으면 빠른 보도를 좀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에서 보도한 이번 의혹은 총선이 임박한 지난해 4월초 당시 윤 총장의 핵심 참모인 손준성(사법연수원 29기)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연수원 동기인 김웅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現 국민의힘 국회의원)에게 유시민, 최강욱, 황희석 등 범여권 정치인들과 언론인들을 피고발인 삼은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게 골자다.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 주가조작 연루 의혹 보도와 이들 정치인이 부당하게 개입한 검언유착 의혹 보도로 윤 총장과 김씨, 한동훈 검사장이 피해를 봤다는 내용이 고발장에 포함됐으며 일부 증거자료도 첨부됐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다만 해당 고발장에 따른 당 차원의 고발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