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5년 만 복귀' 전도연×류준열 '인간실격'에 이끌린 까닭

뉴스듣기


방송

    [현장EN:]'5년 만 복귀' 전도연×류준열 '인간실격'에 이끌린 까닭

    뉴스듣기

    전도연 "어두운 작품 피해왔지만 '빛을 찾아가는 이야기' 선택"
    류준열 "허진호 감독·전도연과 함께? '제발 써달라'는 느낌"
    허진호 감독 "대본 보고 용기 생겨…보편적 감정 와닿았다"

    JTBC '인간실격'의 배우 류준열과 전도연. JTBC 제공JTBC '인간실격'의 배우 류준열과 전도연. JTBC 제공배우 전도연과 류준열은 왜 5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JTBC '인간실격'을 선택했을까.

    2일 온라인 생중계 된 JTBC 10주년 특별 기획 '인간실격' 제작발표회에는 허진호 감독·전도연·류준열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가 그리는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를 밀도 있게 풀어낸다.
     
    무엇보다 영화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을 연출한 한국 멜로 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과 영화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 '건축학개론'의 김지혜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인다.

    전도연은 '어두워도 빛을 찾아가는' 이야기에 매료돼 '인간실격'을 선택했다.

    그는 오랜만의 복귀에 대해 "긴장되면서 떨리고 부담이 된다. 주변 드라마를 더 많이 보게 되고, 하나 하나 따지게 되고, 계속 신경이 쓰이는 것 같다"며 "무겁고 어두운 작품은 피하고 싶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다렸는데 또 다시 어둡지만 빛을 찾아가는 이야기라 '인간실격'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부정'에게 배우로서 강렬한 몰입을 느꼈다. 남들이 보기에 '성공한 배우'인 전도연이지만 '부정'이 느끼는 감정들은 충분히 설득력 있게 다가왔다.

    전도연은 "설렘을 느끼면서도 많이 울었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부정'에게 감정 이입이 많이 됐다. 강재를 만나면서 빛을 찾아가는 모습이 큰 힘이 됐다. 어떻게 전도연이 그런 '부정'의 감정을 이해할 수 있냐고 모순적인 부분에 대한 질문도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명백하게 '인간실격'으로 규정해 나를 생각한 적은 없다. 배우로서의 삶도 있지만 다른 쪽으로 생각해보면 미완성의, 부족하고 좌절도 하면서 채워나가는 노력를 하고 있다"고 '부정'에게 공감한 지점을 짚었다.

    그 동안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 온 류준열이지만 간만의 드라마는 또 다른 기대감을 선사했다. 허진호 감독과 전도연의 조합. 두 사람의 영화를 보며 자란 류준열에게는 이보다 좋은 선택지가 없었다.

    류준열은 "'영화는 많이 보고 있는데 드라마는 언제 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가린 건 아니었는데 아쉬운 부분이었다. 거기에 답을 드릴 수 있어서 좋다. 긴 호흡으로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드라마의 매력에 기대감이 크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데뷔 전부터 극장에서 늘 보고 즐겼던 작품들을 두 분이 함께 해주셨으니 고민의 여지가 없었다. 시나리오도 좋은데 두 분과 함께 한다는 건 '무조건 하겠다'가 아니라 '제발 좀 써주십시오' 하는 느낌"이라며 허 감독·전도연과의 작업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전직 호스트, 역할대행서비스 운영자인 강재 역에 대해서도 "조금 별난 직업이라면 그런 직업이지만 그들도 평범한 고민을 하고 있고, 남들이 하는 것을 하고 싶어서 길을 간다. 그들이 도달하고 싶은 길도 다 똑같이 평범하고 싶은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라고 소개했다.
     
    JTBC '인간실격' 허진호 감독. JTBC 제공JTBC '인간실격' 허진호 감독. JTBC 제공평소 영화 작업을 주로 해왔던 허 감독은 '인간실격'의 보편성에 이끌렸다. 과정은 만만치 않게 고됐지만 '작은 감동을 위한' 드라마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허 감독은 "전도연과 류준열이 극 중 역할로 만나 서로의 상처를 다독여주는 느낌이 있었다. 그런 느낌들이 두근거렸다. 작은 감동이 느껴지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며 "나도 드라마를 하게 될 줄은 몰랐다. 용기도, 자신도 없었는데 김지혜 작가의 대본을 받고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용기도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대본이 좋았고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라는 것이 특별한 이야기가 아니라 누구에게나, 무엇인가를 이뤘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느낄 수 있는 보편적 아픔과 슬픔이었기에 와닿았다. 그렇게 시작했는데 고생은 영화를 세네편 만든 것처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들도 가장 '인간적인 감정'을 여타 드라마들과의 차별점으로 꼽았다.

    전도연은 "'인간실격' 됐다고 생각하는 인물들을 통해 이야기가 시작되지만 따라가다 보면 좌절이나 공허함이 아니라 사람을 돌아볼 수 있는 작품"이라며 "큰 사건이 일어나거나 미사여구가 화려하진 않지만 인간이 느끼는 풍부한 감정들이 제일 재밌는 볼거리인 것 같다"고 담보했다.

    류준열은 "TV 작품들에서 쉽게 찾아보기 힘든 인간의 풍부한 감정을 표현하려고 했다. 기존 TV에서 봤던 작품들과 다르게 호흡이 좀 긴 부분들이 있다. 그런 감정들을 표현하기 위해 에너지와 시간을 쓰는 장면들이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JTBC 10주년 특별 기획 '인간실격'은 4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