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JTBC '한 사람만' 안은지·김경남·강예원·박수영 출연 확정

뉴스듣기


방송

    JTBC '한 사람만' 안은지·김경남·강예원·박수영 출연 확정

    뉴스듣기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안은지,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UAA, 제이알 이엔티, 제이와이드컴퍼니, SM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안은지,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UAA, 제이알 이엔티, 제이와이드컴퍼니, SM엔터테인먼트 제공JTBC '한 사람만'이 안은진·김경남·강예원·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의 출연 확정 소식을 알렸다.

    JTBC 새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최고의 이혼' 문정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 '그 남자의 기억법' 등의 오현종 PD가 의기투합했다.

    먼저 안은진은 시한부를 선고받은 여자 '표인숙'을 연기한다. 세신사로 일하고 있는 인숙은 죽음을 선고받은 후에도 어떤 감정을 골라야 할지 모를 정도로 삶에 무감한 인물. 이 세상에 소속됐다 느껴본 적이 없기에, 하루하루 오기처럼 날짜에 '엑스표'를 그으며 죽음을 기다리고 있다.
     
    표인숙과 살인사건으로 얽히게 되는 밑바닥 인생의 남자 '민우천'은 김경남이 연기한다. 우천은 '나래청정'이란 공기청정기 회사의 외피를 두른 흥신소에서 주먹 쓰는 일을 한다. 학창시절, 참고 참다 휘두른 주먹에 한 사람이 희생됐고, 그때부터 인생이 뒤틀려 이유도 목적도 없이 그저 그렇게 살아내고 있는 중이다.

    '한 사람만'을 통해 3년여 만에 안방극장 컴백을 알린 강예원은 가정 주부 '강세연' 역을 맡았다. 누구의 시선에 띄는 법 없이 적당한 기대와 적당한 책임 속 평범한 삶을 꾸려왔던 그녀는 죽음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선고받고 나서야 그토록 믿고 의지했던 평범과 안정의 균열을 깨닫는다.
     
    마지막으로 박수영은 인생의 절정기에 죽음을 선고 받은 SNS 인플루언서 '성미도'로 분한다.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순간에도, 의사의 눈빛과 감정을 살필 정도로 남들의 시선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미도는 심지어 거울 앞에서 울다 마음에 드는 각도로 사진을 찍어 SNS에 시한부 소식을 올리는 인물이다.
     
    인생의 밑바닥에서 만난 인숙과 우천, 그리고 인숙과 함께 시한부를 선고 받은 세연과 미도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었던 이들이 예상치 못한 살인 사건으로 얽히며 인생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는 기적 같은 여정이 시작된다.

    제작진은 "안은진,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이 출연을 확정했다. 저마다 뚜렷한 색깔을 가진 배우들이 인생 캐릭터를 만나 연기 포텐을 제대로 터뜨릴 것으로 확신한다. 삶과 죽음 사이에 선 이들이 그려갈 진짜 인생, 진짜 사랑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 사람만'은 올해 하반기 JTBC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