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암호서 발견된 시신…"살해·유기된 30대 여성과 복장 비슷"

뉴스듣기


전북

    영암호서 발견된 시신…"살해·유기된 30대 여성과 복장 비슷"

    뉴스듣기
    경찰이 살인 혐의를 받는 A(69)씨가 피해자 B(39)씨의 시신을 유기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전남 무안과 영암의 영산강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제공경찰이 살인 혐의를 받는 A(69)씨가 피해자 B(39)씨의 시신을 유기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전남 무안과 영암의 영산강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제공
    영암호서 발견된 신원미상인 시신의 옷이 60대 남성에게 살해·유기된 30대 여성의 복장과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경찰청은 전남 해남군의 영암호 해암교 인근에서 신원미상의 시신 한 구를 발견하고 신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1일 밝혔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경찰이 살인 혐의로 구속된 A(69)씨가 피해자 B(39·여)씨를 유기했을 것으로 보고 수색을 진행했던 장소다.
     
    경찰이 시신을 육안으로 살핀 결과 폐쇄회로(CC)TV에 찍힌 B씨의 복장과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시신의 부패상태가 심해 지문을 통한 신원 확인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이에 유가족이 신원 확인 등을 위해 현장을 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쯤 전남 무안군의 한 숙박업소에서 B(39·여)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17일 완주에 사는 B씨의 가족으로부터 "B씨가 여행을 갔으나 돌아오지 않는다"는 미귀가 신고를 받았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24일 A씨를 살인 용의자로 특정하고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전남 무안군 숙박업소 주변의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A씨가 물체를 들고나오는 장면 등 여러 정황 증거를 종합해 A씨가 B씨를 살해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피해자 B씨의 남편과 사제지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의 시신을 찾기 위해 A씨가 유기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전남 무안과 영암의 영산강 일대를 집중 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반경 1km 정도에 떨어진 곳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며 "치과 진료 기록, DNA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는 일이 남았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