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상 추락 30대 아들과 구하려 뛰어든 아버지 함께 숨져

뉴스듣기


전국일반

    해상 추락 30대 아들과 구하려 뛰어든 아버지 함께 숨져

    • 2021-09-01 15:59
    뉴스듣기

    완도해경, 일가족 탄 2.99톤 통발어선 조업 중 사고

    완도해경 제공완도해경 제공
    일가족이 타고 조업을 하던 어선에서 해상으로 떨어진 아들을 구조하기 위해 뛰어든 아버지까지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1일 완도해경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전남 장흥군 우산항 방조제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사고로 바다에 떨어진 보성선적 2.99톤 연안통발어선 A호 선원 등 2명이 숨졌다.

    부모와 아들 등 3명이 탄 채 조업 중 아들 B(30)씨가 그물 작업을 하다 바다로 떨어졌다.

    수영을 못하는 아들이 추락하자 선장인 아버지(60)는 어선에 있던 밧줄을 던졌지만 잡지 못하자 가슴장화(일명 멜빵장화)를 벗고 바다로 뛰어들었다.

    어선에 혼자 남은 어머니가 완도해경에 구조 신청을 했고, 해경은 인근 어선에 협조를 요청하고 출동했다.

    인근에 있던 어선은 아들과 아버지를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안타깝게 사망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완도해경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