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기현 "윤희숙 사퇴 의지 확고…빨리 마무리해야" 윤호중 "반대 안 해"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기현 "윤희숙 사퇴 의지 확고…빨리 마무리해야" 윤호중 "반대 안 해"

    뉴스듣기

    여야 원내대표, 윤희숙 사퇴안 9월 처리 '긍정적'
    김기현 "본인 의지 존중해야…"언론재갈법" 때문에 밀린 것"
    윤호중 "반대할 사안 아냐…야당 요구하면 받을 것"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언론독재법 철폐를 위한 범국민 필리버스터 투쟁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언론독재법 철폐를 위한 범국민 필리버스터 투쟁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일 윤희숙 의원의 사직안에 대해 "정식으로 상정을 해서 사퇴안을 처리해야 된다라는 입장"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해야 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윤 의원은) 전화 통화도 했고 만나서 말씀도 나눴지만 빨리 처리해달라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희숙 의원은 권익위로부터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있다는 조사 결과를 통보받은 뒤,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다만, 언론중재법 등으로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며 8월 임시국회에서는 사퇴안이 상정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언론재갈법'이라고 저희가 부르는 법안이 핵심 이슈가 돼 있어서 그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제 한 달 정도 늦춰놓고 이 문제를 숙의하는 절차를 거치고 있기 때문에 그사이에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사퇴안 처리를) 마무리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여야는 언론중재법을 '8인 협의체'를 꾸려 다각도로 논의한 뒤, 오는 27일 본회의에 상정하기로 합의했다. 급한 불은 껐기 때문에 그사이에 윤 의원의 사직안을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김 원내대표의 생각인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본인의 직접 귀책사유는 아무런 증거도 없어 말렸지만 어쨌든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 정치인들의 도덕 수준이 높아져야 한다고 하는 자신의 철학 때문에 끝까지 사임하겠다고 해 그 뜻을 따르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부친의 세종시 논 구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 기자회견을 가졌다. 윤창원 기자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부친의 세종시 논 구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 기자회견을 가졌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같은 방송에 출연해 "야당이 적극적으로 처리를 하겠다고 하면 저희는 거기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반대할 사안이 아니고 윤 의원이 사직안을 낸 것이므로 회기 중에는 본회의에 상정 처리하게 돼 있는데 야당이 요구하면 받겠다는 입장"이라며 찬반 표결은 의원들의 개별 판단에 맡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퇴안 의결은 재적 의원 과반 출석, 출석 인원의 과반 찬성으로 가능하다. 여야 원내대표가 사퇴안 상정에 긍정적으로 반응한 만큼 9월 본회의에서 표결될 가능성은 높아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