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당국자 "북핵문제 시급성, 바이든 측도 충분히 인지"

뉴스듣기


국방/외교

    당국자 "북핵문제 시급성, 바이든 측도 충분히 인지"

    뉴스듣기

    "대화로 북핵 푼다는 원칙은 美 민주당 정강정책으로 확인…한미공조 기대"
    정부, 바이든 대북정책 예단 경계…북핵 고도화 등 상황 변화 주목, 대미 설득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회의실에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차 전원회의가 열렸다고 1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4일 미국 새 행정부와의 대북정책 공조와 관련해 "북핵 문제의 여러 시급성을 바이든 행정부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해서 체제가 갖춰지는 대로 가능한 신속하게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대북정책 방향을 함께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화를 통해 북핵 및 북한 문제를 해결한다는 원칙적 입장은 미국 민주당의 정강정책 등으로 확인돼있다"면서 "한미 간 공조를 잘 유지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등 국내외 산적한 현안들로 인해 북핵·북한 문제의 우선순위가 뒤로 밀릴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일각에선 과거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기조가 되풀이 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북한이 지난 5일~12일 개최한 8차 당 대회에서 핵무력 강화를 천명한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에 적극성을 보이지 않을 경우 북한의 전략 도발 재개를 우려하는 시각이 많다.

    2013년 DMZ 방문한 바이든. 연합뉴스

     

    정부는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는 고위직 인선과 정책 검토 과정을 거쳐 확정되는 것이기 때문에 섣불리 예단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다만 북한의 핵 능력이 훨씬 고도화됐고 북미관계도 세 차례 정상회담 및 회동이 열리는 등 과거와 크게 달라진 점에 주목하며 적극적인 대미 설득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특히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 간 합의를 바이든 행정부가 승계함으로써 기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를 지속할 수 있도록 외교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북한 8차 당 대회 결과에 대해 미국은 물론 관련 주요국과도 함께 평가하고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미 행정부 출범을 앞둔 과도기에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가 중요하고 북한 문제의 진전을 위해 관련국 간 협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