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슈시개]'정인아 미안해' 올라탄 무속인들…"적당히 해라" 일침

사건/사고

    [이슈시개]'정인아 미안해' 올라탄 무속인들…"적당히 해라" 일침

    "양부모들 다음 범죄 계획" 주장
    영적 대화 공개한다며 올리기도
    정인이 굿즈 판매에도 비난 쇄도
    도 넘은 모습에…누리꾼들 부글부글

    12일 SBS는 정인 양과 영적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하는 유튜버들의 영상을 공개했다. SBS뉴스 캡처

     

    이른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이용해 기획 상품을 판매하다 비난 여론이 일어난 데 이어, 이번엔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의 사건을 담은 영상을 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유튜브에는 '정인아 미안해', '정인이 사건' 해시태그 속 일부 무속인 유튜버의 콘텐츠가 올라와 있다. '양부모의 진실' '무당이 바라본 형량' 등의 제목을 담은 이 영상은 하나같이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을 담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무속인은 정인 양을 학대한 양부모들의 상태를 두고 "살인귀가 붙었다"며 "(정인양을) 살해한 의도는 돈"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양부모들이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다음 범죄 계획을 짠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정인 양과 영적 대화를 공개한다며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영상 속 무속인은 아이 목소리를 내며 "난 아팠고, '삐뽀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뒀어요"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아빠는 보기만 했어, 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어요"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해당 유튜버는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