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핵미사일 능력 과시하면서도 對美 수위조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통일/북한

    김정은, 핵미사일 능력 과시하면서도 對美 수위조절

    뉴스듣기

    "적대세력 위협에 대응한 전쟁 억제력 강화할 것"
    김정은 연설 '수위조절' 미국 직접 언급하지 않아
    "그 누구를 겨냥해 전쟁억제력 키우는 것 아냐"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연설에 앞서 광장에 모든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0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자위적인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하면서도 미국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서 길이와 직경을 늘린 신형 ICBM과 신형 SLBM인 북극성-4A형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적대 세력들의 지속적으로 가중되는 핵 위협을 포괄하는 모든 위험한 시도들과 위협적 행동들을 억제하고 통제 관리하기 위해 자위적 정당 방위수단으로서의 전쟁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의 전쟁억제력이 결코 남용되거나 절대로 선제적으로 쓰이지는 않겠지만, 만약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 국가의 안전을 다쳐놓는다면 우리를 겨냥해 군사력을 사용하려 든다면 나는 우리의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총동원하여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우리 군사력은 그 누구도 넘보거나 견주지 못할 만큼 발전하고 변했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부단한 갱신 목표들을 점령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 군사력이 그 누구를 겨냥하게 되는 것을 결코 원치 않는다"며 "그 누구를 겨냥해서 우리 전쟁억제력 키우는 게 아님을 분명히 하고 우리 스스로를 지키자고 키우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형 ICBM과 신형 SLBM 등 새로운 전략무기를 공개하며 자위적인 전쟁 억제력을 강조하면서도 미국을 직접 거론하지 않은 것은 나름 수위조절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의 증강을 과시하면서도 수위 조절을 통해 미국 대선 후 대미 협상을 압박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