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언팩' 갤럭시S20 vs '흥행' 아이폰11…사양 비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스페셜 IT 장바구니

    '언팩' 갤럭시S20 vs '흥행' 아이폰11…사양 비교

    뉴스듣기

    갤럭시S20 5G 및 최고 1억 화소 지원
    디자인 큰 변화, 혁신 체감은 의문
    아이폰11 시리즈 '흥행가도' 4분기 1위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공개된 '갤럭시 S20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열린 '언팩' 행사에서 최신 5G와 1억 화소 이상의 역대 최고 수준의 AI(인공지능) 이미지 센서를 탑재한 갤럭시S20을 공개했다.

    갤럭시S20, 갤럭시S20 플러스, 갤럭시S20 울트라 3종으로 구성된 이번 플래그십 프리미엄 갤럭시S 스마트폰은 완전히 새로워진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으로 업계와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으며 최신 애플 아이폰11 시리즈의 경쟁작으로 급부상했다.

    갤럭시S20의 핵심 사양으로는 최대 120Hz의 부드러운 재생 빈도를 가진 스크린과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S20 플러스는 비행시간 측정(ToF) 센서가 추가됐고 S20 울트라는 역대 최고 수준의 100배 줌의 108 메가픽셀((1억800만 화소) 렌즈가 적용됐다. 삼성이 가장 강조하는 것이 '울트라' 카메라 성능이다.

    S20 플러스와 S20 울트라 모델에는 5G 초고속 데이터전송을 지원하는 초고주파(mmWave)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애플은 5개월 전인 작년 9월 처음으로 '인덕션 카메라'로 불린 후면 트리플 카메라 디자인을 선보이며 연말과 연초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대표적인 경쟁 안드로이드 브랜드인 갤럭시S20도 구글 픽셀4에 이어 '인덕션' 디자인을 따랐다는 점은 흥미롭다.

    갤럭시S 시리즈가 전통적으로 유지해왔던 엣지 등 모서리와 후면 디자인도 상당부분 부드럽게 바뀌었다. 전면 스크린의 노치와 펀치 홀, 후면 카메라 모듈, 크기를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삼성과 애플은 비슷한 트렌드를 공유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삼성 갤럭시S20과 아이폰11 시리즈를 비교해본다.


    (그래픽=김성기 PD)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