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주실 "유방암 탓 두딸 못키워…죄책감에 탈북청소년 봉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주실 "유방암 탓 두딸 못키워…죄책감에 탈북청소년 봉사"

    뉴스듣기

    지난 15일 방송한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주실이 유방암 판정 후 탈북 청소년들을 위해 연극을 가르치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이주실은 지난 15일 방송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북한에서 온 제자 이창호 군을 찾았다.

    그는 "2006년부터 탈북 청소년을 위한 한겨레중고등학교에서 연극을 가르쳤다. 그때 맡았던 학생"이라며 "이 학교를 졸업해 동국대학교 연극학과에 입학했다고 들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연락이 끊겼다"고 설명했다.

    이주실은 딸들을 돌보지 못했다는 죄책감 때문에 지난 2006년부터 탈북 청소년들에게 심리치료를 위해 연극을 가르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주실은 "내가 1993년부터 유방암 환자로 살았다. 내가 암이었을 때 두 딸 모두 청소년이었다. 나는 여건이 안 돼서 두 딸 모두 외국에 있는 동생에게 보냈다"며 "외국에 나가 있는 딸들을 동생이 돌봐주는 것처럼, 나도 외국에서 온 아이들을 돌봐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주실은 지난 1993년 유방암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아 2011년 완치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