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성범죄 수사 경찰이 성폭행·성추행…징계 '수두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 성범죄 수사 경찰이 성폭행·성추행…징계 '수두룩'

    뉴스듣기

    성범죄 피해자 만나는 현직 여청·생질 경찰관이 성폭행·추행·희롱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모두 11명 징계 해임 파면되기도
    여성계 "성폭력 피해자 '마지막 보루' 수사기관 마저…참담"

    (사진=연합뉴스/스마트이미지 제공)
    성 관련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경찰이 성비위 가해자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다수 확인됐다. 성범죄 피해자를 일선에서 직접 만나는 경찰들이 되레 '성범죄 가해자'가 된 것이다. 최근 2년 동안 이런 사례가 10건이 넘는다. 경찰 조직 내 성인지 감수성이 심각한 수준이라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CBS노컷뉴스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경찰 내부 감찰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여성청소년 △생활질서 △지하철경찰대 소속으로 성비위를 저질러 징계를 받은 경찰관이 모두 11명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저지른 성비위는 구체적으로 묘사할 수 없을 만큼 충격적인 수준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A 경장은 지난 2018년 동료 경찰관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잠이 들어 항거불능 상태였던 동료를 성폭행해 파면됐다.

    경기남부청 소속 B 경위는 지난해 해임됐다. B 경위는 부서 회식 중 몸이 좋지 않아 집에서 휴식 중이던 동료에게 전화를 걸어 "남편과 관계를 안 하니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이라며 성희롱한 사실이 적발됐다.

    여성청소년 부서는 아동이나 청소년, 여성과 관련한 성범죄를 주로 수사한다. 생활질서는 성매매 업소 등 불법 성매매를 단속한다. 지하철경찰대도 몰카 등 지하철 내에서 벌어지는 성범죄를 수시로 다룬다.

    ◇성범죄 수사 경찰이 가해자라니…여성단체 "있을 수 없는 일"

    (사진=자료사진)
    국민의 안전을 보호할 경찰의 성비위는 그동안 공론화된 사실이지만, 그중에서도 성범죄를 맡아 수사하는 경찰들이 이런 성비위를 저질렀다는 사실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앞서 경찰은 올해 5월 경찰서장급인 총경 승진예정자 51명을 대상으로 한 성평등 교육에서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 물의를 빚기도 했다. 당시 일부 교육생은 강사에게 "강의를 빨리 끝내라"고 소리를 지르고, 교육장을 박차고 나가는 등 강의를 방해해 '주의' 징계를 받았다.

    한국여성단체연합 김영순 공동대표는 "수사 기관은 성폭력 피해자들이 마지막으로 찾아가는 곳이다. 그곳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더 이상 성범죄 피해자들이 안전하게 믿을 수 있는 곳이 없다는 걸 보여주는 것 같아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십수년 전 성매매 단속 경찰이 성매매 여성을 성폭행한 사건이 크게 논란이 됐는데, 지금까지도 (경찰이) 전혀 변하지 않은 것 같다"며 방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성비위를 저지른 경관을 '일벌백계'한다는 입장이지만, 경찰 성비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50건이 넘는다. 엄중한 징계도 중요하지만, 조직 전반의 '성인지 감수성'부터 끌어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