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조사 마친 손석희 "사실 곧 밝혀질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경찰 조사 마친 손석희 "사실 곧 밝혀질 것"

    뉴스듣기

    '폭행‧배임 혐의' 등 고소‧고발 연루…"증거는 모두 제출"

    프리랜서 기자 폭행 의혹에 휘말린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새벽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손 대표는 서울 마포경찰서에 전날 오전 7시 40분쯤 출석해 19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2시 5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손 대표는 피고소‧피고발 혐의 사실을 전면 부인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증거는 다 제출했다"고도 덧붙였다.

    추가 조사 여부 등을 묻는 말엔 대답 없이 경찰서를 나섰다.

    전날부터 경찰서 안에서 손 대표를 기다렸던 일부 보수단체 관계자들은 "폭해 혐의 등을 인정하라"며 소리를 질러대기도 했다.

    손 대표는 고소인과 피고소인,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는 지난달 10일 오후 11시 50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손 대표가 지난 2017년 일어난 자신의 교통사고 보도를 막기 위해 회유를 하던 중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게 김씨의 주장이다.

    이에 손 대표는 김씨가 채용과 금전적 요구를 했다며 지난달 24일 공갈미수와 협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 역시 지난 7일 손 대표를 협박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보수단체 자유청년연합은 손 대표가 폭행 사건을 덮기 위해 용역사업을 제안했다는 김씨 주장을 확인해달라며 손 대표를 배임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