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인권전문가의 도 넘은 '막말'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법조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인권전문가의 도 넘은 '막말'

    뉴스듣기

    '상사 밥 당번' 지시한 인권 부서장, 성희롱성 발언도

    (사진=자료사진)
    상사의 식사 당번을 정하는 등 지나친 '모시기' 논란이 불거진 법무부 인권부서 과장이 정작 부하 직원들에게는 도를 넘은 막말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인권 전문가로 꼽히며 국내외 인권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총괄하는 주무부서장이라고 보기에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31일 CBS노컷뉴스가 취재한 내용을 종합하면 법무부 인권국의 주무과장인 A인권정책과장은 최근 주말에 세미나를 가자고 부하 직원들에게 제안했지만, 반응이 시큰둥하자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 너희는 도대체 잘하는 게 뭐냐. 가방끈도 짧은 것들이 공부 좀 해라"고 말했다.

    인권 담당부서에서 같이 근무하는 직원들을 '노예'라고 표현하거나 '가방끈이 짧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이다.

    지난달 회식 중에는 '내가 기분이 안 좋은데 네가 웃으니까 거슬린다', '웃지말고 조용히 있어라', '밥 먹는 데 안 웃어? 제삿상에서 밥 먹는 것 같아'라는 등의 말을 하기도 했다.

    A과장은 식사를 예로 들어 직원들에게 과장 모시기가 소홀하다는 점을 수차례 지적하며 논란이 불거진 상사의 '식사 모시기' 의전을 자신에게도 맞출 것을 요구했다.

    상사인 인권국장이나 자신이 점심을 먹으러 나가지 않았는데도 직원들이 식사하러 나가려 하면 "왜 (먼저) 점심을 먹으러 나가느냐. 조심하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부적절한 발언에는 성희롱성 내용도 포함됐다.

    A과장은 "우리 과에는 잘생긴 법무관이 발령 나지 않는가. 잘 생기고 키 크고 몸 좋은 애들이 오질 않는다"고 말하는가 하면 지난주 회식자리에서는 과거 근무지에서 들은 이야기라며 '남자들끼리 친해지는 3가지 방법'이라는 부적절한 내용을 회식 중 풀어내기도 했다.

    서지현 검사가 검찰 내부의 성추행 피해를 폭로해 '미투(#Me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을 촉발시켰는데, 정작 법무부 내 인권 부서에서 부적절한 발언들이 순화되지 않고 쓰였던 셈이다.

    A과장은 막말 논란에 대해 "제 입장에서 너무 황당해서 이게 맞다, 아니다 말할 것도 없다"며 "제 개인을 타깃팅(표적)해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반박이나 설명을 하더라도 달라질 게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발언이라고 하는 것도) 여성이 회사에서 성추행을 당하는, 미투를 얘기하는 상황이었는데 앞뒤 맥락을 자르고, 이상하게 들리는 부분만 발췌했다"며 "조직 내에서 부서장이지만 (나는) 강자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