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요록밴드 씽씽 "미국 PD 첫 반응? 어메이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민요록밴드 씽씽 "미국 PD 첫 반응? 어메이징!"

    뉴스듣기

    - 美 NPR 출연 민요 록밴드 '씽씽'
    - 록 사운드에 시김새·방울목 소리
    - "국악계 이단아, 재밌으니까 하죠"
    - 국악 대중화? 강요로 되는 것 아냐

    - 내년 해외투어 예정…"같이 놀아요"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희문 (민요록밴드 '씽씽')

    (노래) 여러분, 이 노래 어떠십니까? 언뜻 들으면 록밴드 노래 같기도 하고 펑크밴드 노래 같기도 한데 창법이 굉장히 특이하죠. 우리나라의 민요와 록이 만난 겁니다. 6인조 민요 록그룹 씽씽이 불렀는데요. 결성된 지 얼마 안 된 그룹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해외의 반응이 심상치가 않습니다. 미국의 공영방송 라디오에 우리나라 팀 최초로 출연을 해서 극찬을 받고 해외 공연일정이 줄줄이 잡혀 있다는데 오늘 화제의 인터뷰어서 이 민요 록그룹 씽씽을 만나보죠. 리드보컬 이희문 씨 연결이 돼 있습니다. 이희문 씨, 안녕하세요?

    ◆ 이희문>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목소리부터 굉장히 신선하십니다.

    ◆ 이희문> 아, 그런가요. (웃음)

    ◇ 김현정> 씽씽 소개부터 좀 직접 해 주세요.



    ◆ 이희문> 앞서 말씀해 주신 것처럼 민요 록밴드라고 별명이 붙었는데 싱어들은 전통음악 중에서도 민요. 경기민요, 서도민요. 저 같은 경우는 경기민요를 이수한 사람이고요.

    ◇ 김현정> 경기민요 이수자도 맴버에 있고. 이것만 들어도 여러분 이 밴드 희한하다, 특이하다 이런 생각이 드실 거예요. 앞서 들은 노래도 그랬습니다. 굉장히 신선했습니다. 제목이 뭡니까?

    ◆ 이희문> 사시랭이소리라고 강원도 태백지방의 민요예요.

    ◇ 김현정> 아까 언뜻 들었는데 ‘에헤’ 이런 바이브레이션이 그냥 넣는 것처럼 들으셨을 수도 있겠지만 경기민요 이수자가 제대로 차지게 넣으신 거예요.

    ◆ 이희문> 네. 저희들은 시김새라고 하죠. 이런 걸. 경기민요에서는 방울목이라고 해서 목에 방울이 들어간 것 같이 뭔가 데굴데굴 굴러가는 그런 목소리를 말하기도 하고요.

    ◇ 김현정> 그렇게 해서 새로운 장르가 탄생했는데 그게 우리나라에서 먼저 알려진 게 아니라 지난 9월 미국의 공영 라디오 방송 NPR 프로그램 중에 굉장히 유명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라고.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분들이 아세요.

    ◆ 이희문> 저희 싱어들은 사실 몰랐어요. 그 프로가 뭔지도 잘 몰랐고 미국 투어 일정 중에 투어가 너무 매일같이 있어서 너무 힘들었거든요, 사실은. 그날도 일어나서 워싱턴까지 가서 녹화를 했는데 거기 프로듀서분이 너무 좋아하시는 거예요, 저희를 보자마자.

    민요록밴드 씽씽, 미국 공영방송 NPR 출연 모습 (사진=유투브 캡처)
    ◇ 김현정> 뭐라고, 뭐라고 표현하던가요?

    ◆ 이희문> 어메이징이죠. (웃음)

    ◇ 김현정> 어메이징? 어메이징. 정말 놀랍다. 신선했을 거예요, 맞아요.

    ◆ 이희문> 그러니까 프로듀서분은 그 해 초에 뉴욕에서 열리는 가장 큰 아트마켓이 있어요. 거기서 많은 프로듀서분들이 본 거죠, 저희를.

    ◇ 김현정> 그렇게 하면서, 이야 저기 숨겨져 있는 보물이 있다 해서 NPR의 그 유명한 프로그램까지 출연을 하게 되고 그게 계기가 돼서 더 해외에서는 유명해진 이런 그룹입니다. 국내보다 지금 사실 해외에서 더 입소문을 타고 있는데요. 저는 국악계 반응이 어땠을지 궁금해요. 이희문 씨가 국악에서 시작을 안 한 분이면 모르겠는데 전통 경기민요 이수자이던 사람이 갑자기 신선한 사운드를 가지고 밴드를 한다? 뭐라고들 안 하세요, 어르신들이?

    ◆ 이희문> 저희 이단아로 통하고요. (웃음)

    민요록밴드 씽씽, NPR 출연 모습 (사진=유투브 캡처)
    ◇ 김현정> 이미 이단아시군요?

    ◆ 이희문> 뭐 할 말이 있어요. ‘너 왜 이러는 거야.’ 그러면.

    ◇ 김현정> 뭐라고 답하세요? 너 왜 이러는 거야 하면 뭐라고 답하세요?

    ◆ 이희문> 하고 싶어서요.

    ◇ 김현정> 하고 싶어서. (웃음) 이게 정답. 아니, 하고 싶어서 한다는데 뭐 어쩔 거예요.

    ◆ 이희문> 재미있어서요. (웃음) 재미있게 살고 싶어서요 이렇게 말씀 드리죠.

    ◇ 김현정> 정답이네요, 정답이네요. 재미있게 즐기고 싶어서 민요를 하던 사람이 록을 만나서 민요록을 하는데 이 재미있게 본인이 재미있게 하는데 관객들이 동화되지 않을 리가 없죠. 관객들도 즐거워하고. 결국은 사실은 명절 때만 듣는 게 민요였는데 말이죠. 씽씽을 통해서 민요에 우리 신세대들도. 10대들도 20대들도 가까워질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거든요, 분명히.

    ◆ 이희문> 네. 제가 씽씽을 하면서 그걸 굉장히 많이 느꼈어요. 그러니까 젊은 분들 같은 경우는 이렇게 인터넷으로 다 찾아서 공연현장에서 스마트폰을 보면서 같이 따라 부르시는 걸 보고 저 깜짝 놀랐어요.

    ◇ 김현정> 그렇군요.

    ◆ 이희문> 우리가 일부러 이걸 친절하게 어떤 노래다, 어떤 이런 가사다 이런 것 가르쳐주지 않거든요.

    ◇ 김현정> 않았는데도, 않았는데도.

    ◆ 이희문> 그랬는데도 본인들이 다 찾아서 듣는 걸 보니까 ‘그래, 이게 맞는 거지. 좋으면 따라오는 건데.’ 저는 사실은 국악의 대중화에 대해서 굉장히 부정적이었었어요. 그것이 외친다고 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저는 계속 체감하고 있었거든요. 왜냐하면 전통 음악하는 공연장에 가보면 알아서 먼저 ‘좋으시죠, 여러분? 좋으시죠.’ 이렇게 앞에 붙이니까.

    ◇ 김현정> 맞아요.

    ◆ 이희문> 좋으시죠 물어보는데 나쁘다고 얘기할 사람 없잖아요, 거기서?

    ◇ 김현정> 없죠. (웃음)

    ◆ 이희문> 그래서 '저도 좋으시죠?' 이렇게 했다가 몇 번 혼났잖아요. '강요하지 마, 그런 얘기하지 마. 그냥 해, 아무 말도 하지 마.' (웃음)

    ◇ 김현정> 그런데 이제는 강요하지 않는데도 찾아서 따라 부르는. 좋습니다. 밴드 씽씽. 더많은 사람들이 씽씽의 음악을 알고 즐길 수 있게 어떤 계획들 좀 세워놓고 계세요?

    ◆ 이희문> 벌써 내년 해외투어들이 지금 또 잡히고 있는데요. 저희 노는 콘셉트라서 항상 오시면 같이.

    ◇ 김현정> 놀면 돼요?

    ◆ 이희문> 노시면 될 것 같아요.

    ◇ 김현정> 저도 한번 놀러가겠습니다.

    ◆ 이희문> 놀러오셔야죠.

    ◇ 김현정> 단단히 준비하고 가야 돼요, 여러분. 씽씽의 무대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이 노래들 많이 알려지고 민요 록밴드라는 특이한 장르가 자리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저는 씽씽을 계기로 해서. 그런 바람까지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이희문 씨, 오늘 고맙습니다.

    ◆ 이희문>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앞으로 더 즐겨주세요.

    ◆ 이희문> 네, 파이팅하겠습니다.

    ◇ 김현정> 고맙습니다. 민요 록밴드 씽씽의 리드보컬입니다. 이희문 씨였습니다.

    [김현정의 뉴스쇼 프로그램 홈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