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상현 "朴 사면론은 보수층 환심 얻기용 술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윤상현 "朴 사면론은 보수층 환심 얻기용 술책"

    뉴스듣기

    (사진=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친박계 핵심으로 꼽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3선·인천 남구을) 의원은 3일 정치권 일각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이 언급되는 것에 대해 강력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대선에 이용하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사람들이 '뻔히 안 될 것'을 알면서도 '사면' 운운하는 것은 너무 졸렬하고 비열한 정치"이라고 말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사실상 겨냥했다.

    그는 "그들이 대선을 코앞에 둔 이 시점에서 왜 갑자기 '사면'을 이야기했을까요? 동정심일까요? 아니면 뒤늦게 깨달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일까요?"라고 물은 뒤 "어떻게든 대선에서 이겨야겠다는데 집착해 보수층의 환심을 얻어 보겠다는 얕은 술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 탄핵, 구속이라는) 그 불행에 오로지 표계산에만 몰두해 적선하듯 '사면'을 꺼내거나, 이를 말리는 척 조롱하기에 앞서 '아니면 말고'식의 공수표 남발이 아니라면, 후보들이 직접 떳떳하게 사면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게 순서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