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12일 대구서 朴과 만남에 정치권 주목…'악연' 해소되나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12일 대구서 朴과 만남에 정치권 주목…'악연' 해소되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 회복을 위한 만남이라고 선 그어
    尹, 5월 10일 대통령 취임식에 朴 참석 직접 요청할 듯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12일 만남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당선인은 10일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화요일(12일) 오후에 일정이 잡힌 것 같다"며 박 전 대통령 예방 계획을 공식 확인했다.

    윤 당선인이 11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대구와 경북을 방문하는데 12일 오후 2시 대구 달성군 박 전 대통령 사저에서 만날 예정이다.

    윤 당선인 측은 그동안 박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성사하기 위해 특별히 공을 들여왔다.

    박 전 대통령이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해 대구 달성 사저에 입주한 지난달 24일, 서일준 인수위 행정실장을 보내 퇴원 축하난을 전달하며 "건강이 허락하신다면 다음 주라도 찾아뵙고 인사드리고 싶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윤 당선인은 "(박 전 대통령이) 퇴원하시고 사저에 오시길 기다리며 대구 경북 방문을 연기해 왔다"고도 말했다. 이후에도 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물밑접촉을 계속하며 일정을 조율해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8일 유튜브를 통해 최측근인 국민의힘 소속 유영하 대구시장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는 모습. 유영하TV 캡처박근혜 전 대통령이 8일 유튜브를 통해 최측근인 국민의힘 소속 유영하 대구시장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는 모습. 유영하TV 캡처
    특히 이번 만남은 박 전 대통령이 지난 8일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에 출마한 측근 유 변호사에 대해 공개 지지를 하면서 이른바 '사저 정치'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더욱 주목을 끌고 있다. 6월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친박' 세력의 반감을 해소하고 보수층의 결집을 이뤄내겠다는 전략으로도 읽힌다.

    그러나 당선인 측은 취임 이전에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 회복을 위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당선인께서 임기 시작 전에 박 전 대통령과 만나 앙금을 풀고 감정적인 부분을 털고 가고 싶은 차원에서의 만남일 뿐이다"라고 전했다.  

    윤 당선인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묵은 감정은 1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근혜 정부 출범 첫해인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공작 사건을 수사하면서 윤 당선인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수사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말로 화제를 모은 윤 당선인은 박근혜 정부 내내 지방을 전전하며 한직을 맴돌았다. 윤 당선인은 차라리 그만두는 것이 낫지 않겠느냐는 주변의 권유에도 "공소 유지를 마무리할 때까지는 자리를 지키겠다"고 했다.  

    이후 박 전 대통령 탄핵 계기가 된 국정농단 사태 당시 특검 수사팀장을 맡았고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됐다. '적폐 청산' 수사와 공소 유지를 진두지휘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중형을 끌어내면서 두 사람 관계가 '악연(惡緣)'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윤 당선인은 대선 기간 박 전 대통령을 향해 "공직자로서 직분에 의한 일이었다 하더라도 정치적, 정서적으로 대단히 미안한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박 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오는 5월10일 국회에서 열리는 대통령 취임식에 박 전 대통령이 참석해줄 것을 직접 요청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이 윤 당선인과의 만남에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 지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또하나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