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취한다니 1등 신붓감이라더라…무섭고 황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인권/복지

    "자취한다니 1등 신붓감이라더라…무섭고 황당"

    뉴스듣기

    "이게 여성의 자취방이다" 사연 공유 '활발'…왜?

    "자취한다니 '1등 신붓감'이라더라"
    "집에 오자마자 하는 일이 창고로 쓰는 보일러실을 확인하는 일"
    "잘못된 이상향을 심어주는 부분이 있다면 당연히 바로잡아야 하는 것"

    여성에 대한 지나친 성적 대상화로 논란이 된 사진집. (사진=크라우드 펀딩 홈페이지 화면 캡처)
    여성의 자취방을 주제로 한 사진집 크라우드 펀딩의 선정적인 사진을 계기로 온오프라인에서 여성들이 자취하며 느끼는 피해 사례가 연일 공론화되고 있다. "이게 여성의 자취방이다"라는 해시태그도 지난 1일 온라인에 새롭게 등장했다.

    ◇ '여성의 자취방'에는 수영복 입고 세탁기에 들어간 여성이?

    지난 2015년, 자신을 평범한 회사원에서 사진가로 전업했다고 밝힌 박 모 씨는 야한 옷차림의 여성이 세탁기 안에 들어가거나 속옷을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 등을 촬영해 올렸다.

    박 씨는 이 사진들을 소개하며 "나만의 스타일에 욕심이 있다", "특별한 장소를 찾아갔다", "사람이 머무는 공간이 얼마나 큰 의미를 갖는지 생각해 '여성과 공간'을 주제로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상 속 공간을 담은 듯이 사진들을 소개했지만, 사진 속 여성들은 살갗을 드러낸채 바닥에 눕거나 수영복을 입고 세탁기에 들어가 있어 그의 주장과는 들어맞지 않는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 사진집에 SNS 여론 '관심'…"내 이야기다" 경험 공론화

    해시태그를 단 트위터 이용자들은 각자의 주장을 내놓기 시작했다.

    '@Wayn****'는 "(신혼집 초기에 있었던) 내 부인의 이야기다. 이전 주인이 여성 두 분이었다"며 "(우리가 이사한 후에도) 도어락 덮개가 자주 열려있었다. 뚜껑을 사람이 여는 구조라 누군가 열었다는 얘기"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 부인이 혼자 산다고 생각해서인지) 두 달간 일은 반복됐다"며 "부인이 공포에 질렸고, 나는 더더욱 좀 노골적으로 내가 이 집에 산다는 걸 광고하듯 목소리를 냈다. (이후) 두 달이 지나자 그 일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yeok****'는 "개인의 지극히 사적인 공간을 배경으로 사람이 들어갈 일 없는 공간에서 선정적인 포즈를 취한 여성이라니. 그냥 야한 사진이다"라고 일갈했다.

    '@soon****"는 "밤 늦은 시각에 밖에서 남자 두 명이 문을 두드리며 '불났다. 빨리 나오라'고 했다. 놀라서 나가려는데 다른 집들에 문을 두드리는 소리는 나지 않았다"며 "뭔가 이상해 119에 전화해보니 우리 동네에서 신고된 화재는 없었다"고 회상했다.

    '@miru****'는 "해시태그를 쭉 읽어내리니 남자로 태어난 게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며 "미안할 정도다. 상상도 못해본 지옥이 펼쳐져 있다"고 적었다.

    ◇ "자취한다니 1등 신붓감이라더라…무섭고 황당"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자취를 현재 하고 있거나 자취 경험이 있는 이들은 모두 혀를 내두르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자취하는 여성에 대한 사회의 편견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대학생 오 모(22) 씨는 "남성이 같은 층에 내리기만 해도 다른 집에 가는 체하거나 비밀번호를 누르지 않고 다른 쪽으로 가게 된다"며 "하필이면 자취방 주제로 사진을 찍어서 이상한 판타지를 충족하는 이유가 뭐냐"고 일갈했다.

    오 씨는 "이상한 사고를 하는 사람들은 저런 사진을 보고 범죄의 동기로 합리화할 수 있다"며 "지나치게 성적으로 표현했다"고 꼬집었다.

    대학생 피 모(25) 씨는 "처음 보는 남성들의 '어디사니', '고향이 지방이네. 자취하고 있니' 같은 말이 두렵다"며 "아르바이트 가게 사장님이 여자 아르바이트생들끼리의 자취 얘기를 듣더니 '1등 신붓감'이라더라"라고 토로했다.

    피 씨는 "직원과 사장이라는 위치로 만난 건데 나를 '혼자 사는 여성'이라고 따로 분류해 이상한 말을 해대는 게 정말 불쾌했다"며 "집에 도착하면 하는 일이 보일러실에 사람이 있나 없나를 확인하는 일일 정도로 스트레스 받으며 살고 있는데"라고 전했다.

    피 씨는 사진집에 대해 "표현의 자유는 의식 수준이 따라가줄 때 빛을 발하는 것"이라며 "자취방 사진에 그 자유를 들이민다면 아주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증빙"이라고 부연했다.

    취업준비생 허 모(26) 씨는 "나는 그냥 길을 가는데 어떤 남자가 바지 벗고 집 앞까지 쫓아온 적이 있다. 그 남자는 내 얼굴을 기억해서 계속 나타나고 집 앞에서 기다렸다"며 "집 앞에서 길 물어본다고 부르더니 이상한 행동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전했다.

    허 씨는 "사진집의 의도와 목적이 어찌됐든 단 한 명이라도 불쾌감을 느낀다거나 잘못된 이상향을 심어주는 부분이 있다면 당연히 바로잡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음지의 문화가 양지로 올라온 것…당연한 문제제기"

    여성단체 한국여성민우회는 지난 2016년 10월 "1인가구여성, 이기적 선택은 있는가?"라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민우회 최원진 활동가는 9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성 1인가구 거주자들은 성적 농담에 노출되는 게 두려워 '혼자 산다'는 얘기를 밝히지 않는 경향이 뚜렷했다"며 "'성적으로 쉽다'는 이상한 편견에 시달리기 싫어 특히 직장 등에서는 말하지 않는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최 활동가는 사진집에 대해 "음지의 문화가 양지로 올라와 정상인 척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2015년에 나왔던 일이 이제서야 논란이 된 이유는 최근의 페미니즘 말하기와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최 활동가는 "속칭 '어둠의 경로'로 올라오던 영상, 사진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예술작품인양 올라온 데 대해 이제서야 여성들이 '불쾌하다'는 의견을 말하기 시작한 것으로 당연한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