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화한 적 없다더니… 靑 수석비서관, '거짓말' 탄로

뉴스듣기


사회 일반

    통화한 적 없다더니… 靑 수석비서관, '거짓말' 탄로

    뉴스듣기

    최몽룡 교수 "현정택 수석이 '기자회견 나오지 그러느냐'고 말했다"

    현정택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사진=자료사진)

     

    한국사 국정교과서의 집필진 발표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부인한 청와대 수석비서관의 해명은 거짓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일 청와대는 정부·여당의 불간섭 원칙을 깨고 집필진에게 직접 압력을 넣은 것으로 밝혀졌다. (11월 5일 자 CBS노컷뉴스 최몽룡 교수 '청와대 수석, 국정화 회견에 참여 종용')

    대표집필진으로 초빙된 서울대 고고미술학과 최몽룡 교수가 "청와대로부터 전화가 왔다"며 "현정택 정책조정수석이 기자회견장에 나와줬으면 좋겠다 했다"고 폭로한 것.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받은 현 수석은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최 교수와) 아는 사이이지만, 통화한 사실이 없다"며 "최 교수가 그렇게 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통화에서도 그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이러한 이슈로 (집필진과 직접) 통화할 만한, 그런 위치에 제가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최 교수에게 우회적으로라도 메시지를 전달한 적 없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제가 그럴 위치에 있지 않다"고 답했다.

    모두 세 차례나 이어진 사실 확인 요청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나선 것.

    청와대는 보도가 나온 뒤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은 채, 사실 자체를 확인하려는 움직임조차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논란을 드러낸 최 교수는 5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현 수석이) '기자회견에 나오지 그러느냐, 가능한 한 참석하는 게 좋다'고 했다"며 현 수석이 전화를 걸어온 사실을 재차 밝혔다.

    그제야 통화 사실을 실토한 현 수석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최 교수와는 아는 사이이고 제자들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몰려가서 만류도 한다는 소식 등을 듣고, 걱정이 돼 전화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