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화TF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 신고한 까닭은…

뉴스듣기


교육

    국정화TF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 신고한 까닭은…

    뉴스듣기

    교육부 "정부문서 부당 탈취당해선 안된다는 사명감 때문" 해명

     

    "어떠한 경우에도 공직자로서 정부문서가 부당하게 탈취당해서는 안된다는 사명감과 절박감에 다급하게 신변 보호를 요청한 것이다".

    교육부는 '국정화TF'가 지난 25일 야당 의원들의 방문에 "지금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에 대해 28일 이같이 해명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10시 넘어 낸 해명자료를 통해 "25일 밤 여성이 다수 포함된 '역사교육지원팀' 직원들이 사무실에서 근무를 하던 중 신원을 알 수 없는 다수의 사람들이 갑자기 들이닥쳤다"며 "출입문과 창문을 통해 사무실로 들어오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사무실 안에 있던 직원들이 심각한 위협감과 공포를 느껴 경찰에 신고했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불안에 떨던 직원들은 현재도 인터넷에 신상이 노출돼 사생활과 인권침해를 받고 있다"며 "악성 댓글로 인해 심각한 불안과 신변의 위협감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실에서 입수한 당시 112 신고 녹취록에 따르면, 사무실 안에 있던 팀원들은 9번에 걸쳐 경찰에 신고해 출동을 요청했다.

    이들은 오후 8시 47분쯤 8번째 신고에서 "여보세요, 아 여기 우리 정부 일 하는데에요. 지금 여기 이거 털리면 큰일나요. 있는 인원들 다 빨리 저기 해주세요. 교육부 작업실이란 말이에요"라고 말했다.{RELNEWS:right}

    이들은 또 "(경찰이 왔는데) 2명밖에 안 왔어요. 20명이 있는데 2명밖에 안와서 지금 감당이 안돼요"라며 "빨리 좀 동원해주세요. 이거 동원안하면 나중에 문책당해요"라고 증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교육부가 '부당 탈취'를 막으려 했다고 주장한 수천여장 분량의 문서는 이튿날인 26일 해당 건물 안에서 나온 쓰레기 더미에서 단어 단위로 잘게 파쇄된 채 발견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