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교과서 '비밀TF', "지금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 경찰 신고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정교과서 '비밀TF', "지금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 경찰 신고

    뉴스듣기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비밀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지난 26일 오전 비밀 TF팀 사무실이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서울 혜화동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회관에 경찰 병력이 배치되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교육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비밀TF'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교육원 내 사무실에 야당 의원과 취재진이 도착하자 경찰에 신고하며 "지금 여기 이거 털리면 큰일나요"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실에서 입수한 당시 112 신고 녹취록을 보면, 사무실 안에 있던 '비밀TF' 직원들은 총 9차례 경찰에 신고해 출동을 요청했다.

    이들은 8차 신고(오후 8시 47분)에서 '교육부 작업하는 사무실'이라고 밝히면서 "여보세요. 아 여기 우리 정부 일 하는데에요. 지금 여기 이거 털리면 큰일 나요. 있는 인원들 다 빨리 저기 해주세요. 교육부 작업실이란 말이에요"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비밀TF'를 '국정감사 지원을 위한 조직'이라고 해명했지만 신고내용을 보면 이처럼 미심쩍은 부분이 상당부분 드러난다.

    이들은 또 "(경찰이 왔는데) 2명밖에 안 왔어요. 20명이 있는데 2명밖에 안와서 지금 감당이 안돼요"라고 다급하게 말했다.

    이어 "2명 가지고는 안되니까 빨리 좀 동원해주세요. 이거 동원안하면 나중에 문책당해요"라면서, '문책'을 언급하며 증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해당 상임위의 야당 의원들과 취재진을 쫓아내기 위해 경찰을 동원했다는 점은, 여권이 주장하는 '감금' 주장과는 거리가 멀어보인다.

    또 '문책'을 언급한 사실 역시 이 '비밀TF'가 어떤 작업을 왜 하고 있었는지에 대한 야당과 국민들의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들은 또 9차례 경찰에 신고하는 동안 한번도 교육부 소속임을 밝히지 않다가 8번째 전화에서야 교육부 공무원임을 밝히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들은 수차례 같은 내용의 신고를 반복하며 다급하게 경찰의 출동을 요청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