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연암반수? 알고보니 수돗물 소주"

뉴스듣기


사건/사고

    "천연암반수? 알고보니 수돗물 소주"

    뉴스듣기

    대구 대표주류 '참소주' 관계자 "11월부터 수돗물로 제조"시인

    천연암반수

     

    대구경북 지역의 최대 주류업체인 (주)금복주의 '참소주'가 당초 알려진대로 주원료가 천연암반수가 아닌 수돗물인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매달 생산량이 75-80만 상자(360㎖ 30병)이르고, 대구 경북지역의 소주시장 점유율 70% 를 차지하는 '참소주'는 영남지역의 대표 주류 브랜드다.

    29일 금복주 전 직원 A씨에 따르면 10여년전부터 162미터 지하 천연암반수(대림생수)로 소주를 만들어 오던 금복주는 지난 2월쯤 암반수 공급을 슬그머니 줄이기 시작했다.

    25톤 탱크로리 차량 2대로 각각 하루 6-7차례 실어나르던 생수량을 절반이하로 줄였다는 것.

    A씨는 "금복주는 생수 공급을 줄이는 대신 이때부터 수돗물과 암반수를 대략 6:4 비율로 섞어 소주를 만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특히 A씨는 "금복주측은 4월부터 생수 공급을 전면 중단했지만, 탱크로리 차량 운행은 최근까지 이어졌다"면서 "생수를 싣지도 않은 빈 차량 운행을 수개월간 유지했던 건, 일종의 주민 눈속임용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실제 CBS가 상수도 사업본부에 확인해본 결과 금복주의 상수도 사용요금이 지난 5월을 기점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평균 150만원 안팎에 머물던 수도요금이 5월에 310만원으로 두 배 이상 늘었고, 6월이후에는 더 크게 올라 계속해서 800만원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BestNocut_R]

    A씨는 이에 대해 "4월부터 생수 공급이 중단했지만, 금복주에는 22만톤 가량의 저장 생수가 있었다"며 "5-6월부터 수도요금이 껑충 오른 것은 이 무렵 저장 생수조차 바닥났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했다.

    문제는 금복주측이 지난 2월부터 사실상 수돗물 소주를 제조하면서도, 참소주가 천연암반수로 제조된 것처럼 거짓 대외 홍보를 그치지 않았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 5월 18일자 대구지역의 한 유력일간지에는 참소주가 맥반석 암반수로 만들어진다는 내용의 전면광고가 실린 것이 확인됐다.

    더구나 이 회사 홈페이지에는 또 다른 브랜드인 소주가 100% 천연암반수로 제조된다는 내용의 제품 설명이 여전히 게시돼 있다.

    이에 대해 금복주 관계자는 "지난 5월쯤부터 수돗물을 일부 섞어오다 11월부터 수돗물로만 소주를 만드는 것은 맞다"고 시인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당시 암반수와 수돗물을 일정비율로 혼합했기 때문에, 신문 광고상에 '천연암반수' 문구를 넣은 자체는 큰 문제 될게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