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진실은]정부, 침몰 이튿날부터 '선체 인양' 준비

뉴스듣기


사건/사고

    [세월호 진실은]정부, 침몰 이튿날부터 '선체 인양' 준비

    뉴스듣기

    靑 국가안보실 직원, 해경 상황실장에 인양 보고서 '독촉'


    [세월호 진실은]우리 사회를 '침몰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만든 세월호 대참사. 하지만 사고 원인부터 부실 대응 배경까지 어느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게 없다. CBS노컷뉴스는 '잊는 순간이 바로 제2의 참사'란 판단하에 그 실체적 진실이 드러날 때까지 추적 검증한다. [편집자 주]

     

    정부가 구조에 총력을 쏟아도 모자랄 세월호 참사 이튿날부터 이미 선체 인양을 준비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정부는 그동안 계속 "선체 인양 계획은 실종자 수색이 끝나기 전까지 없다"고 선을 그어왔지만, 실제로는 뒤에서 인양 계획을 세웠다는 얘기다.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해양경찰청 기관보고가 열린 지난 2일 해양경찰청 상황실 주요 라인의 사고 당일 녹취록을 전격 공개했다.

    이 가운데 청와대 상황실과 해양경찰청 상황실 핫라인 통화 내용을 보면 사고 발생 다음날부터 구조가 아닌 인양을 준비한 대목이 발견된다.

     

    녹취록에 따르면 4월 17일 오후 5시 52분 청와대 국가안보실 이모 씨는 해경 상황실장과의 통화에서 "혹시 (17일) 15시에 3009함에서 실시했다고 하는 관계기관 침몰선박 예인방안 강구 관련 보고서가 올라왔느냐"고 물었다.

    이 국가안보실 직원은 "국가안보실장님께서 보고서가 왜 안 오냐, 시간이 몇 시인데…"라며 상황실장을 독촉했다.

    12분 뒤 다시 이뤄진 통화에서 해경 상황실장은 해당 보고서를 확인해 회의 내용을 청와대 국가안보실 직원에게 보고했다.

    이 보고서에는 '4월 17일 15~16시 3009함 3층 회의실에서 해경 경비안전국장 주관으로 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회의가 진행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 회의에서는 선체 인양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이 오갔다. 해경 상황실장은 "인양 방법인데, 선수 쓰라스타하고 선미 샤프트, 그 양쪽에 체인을 걸어가지고 올린다. 약간 부양시킨 뒤에 다시 턴오버, 바로 돌려가지고 채워가지고 올린다"라고 청와대 직원에게 보고서 내용을 전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