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진실은]"제주VTS 연락 없었다"던 해경…알고보니(종합)

뉴스듣기


사건/사고

    [세월호 진실은]"제주VTS 연락 없었다"던 해경…알고보니(종합)

    뉴스듣기

    해수부측 "이미 감사까지 끝난 사안…해경이 잘못 인지"

    [세월호 진실은]우리 사회를 '침몰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만든 세월호 대참사. 하지만 사고 원인부터 부실 대응 배경까지 어느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게 없다. CBS노컷뉴스는 '잊는 순간이 바로 제2의 참사'란 판단하에 그 실체적 진실이 드러날 때까지 추적 검증한다. [편집자 주]

    (사진=해경 제공)

     

    침몰 당시 세월호와 처음 교신한 제주VTS(해상교통관제센터)가 해양경찰에 곧바로 연락했다고 밝혔는데도, 해경은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고 언급한 내부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그동안 제주VTS는 사고 당일 오전 8시 55분 세월호와 교신한 뒤, 8시 56분에 122 유선전화를 통해 해경에 상황을 전파했다고 밝혀왔다.

    또 5분 뒤인 9시에는 제주해경 상황실로부터 연락이 와서, 기본적인 정보를 거듭 전파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2일 공개된 해양경찰청과 제주경찰청 상황실간 녹취록에는 전혀 상반되는 대화가 담겨있다. 침몰 당일 밤 11시 20분에 오간 대화 내용이다. 내부 시스템 문제로 인해 녹취록에 표시된 시각은 실제와 12분 차이가 난다는 게 해경측 설명이다.

    해경 본청 상황실장은 제주청 상황실장에 연락해 "제주VTS가 8시 55분에 구조요청을 접수해서 해경 등에 전파했다고 하는데 맞느냐"고 묻는다.

    이에 제주청 상황실장은 "해경 어디에 전파했다고 하느냐"며 "우리는 전파받은 게 없다"고 대답한다.

    본청측에서 거듭 묻자, 제주청측은 "전파를 받았으면 구두보고로 먼저 했을 것"이라며 "그 친구들이 전파했으면 기록이 남아있을 것 아니냐"고 되묻는다.

    제주청측은 이어 "통신내역을 조회하면 금방 나오는 문제"라며 "우리는 목포해경으로부터 1차적으로 듣고 본청측으로부터 2차로 받았다, 그거 말고는 받은 게 없다"고 재차 확인한다.

     

    하지만 제주VTS는 1일 해양수산부를 상대로 열린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특위의 기관보고에서도 "8시 56분에 해경 122 전화에 곧바로 상황을 전파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해양수산부 산하 제주해양관리단 관계자는 "당시 제주VTS가 8시 56분에 122 유선을 통해 제주해경에 상황을 전파한 사실은 감사원 감사에서도 드러났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해양경찰서장 역시 지난달 27일 일부 국정조사특위 위원이 방문했을 때 당시 122를 통해 제주VTS로부터 상황을 전파받았다고 공식 브리핑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