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무성 "김기춘 책임" vs 서청원 "검증실무자도 아닌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무성 "김기춘 책임" vs 서청원 "검증실무자도 아닌데…"

    뉴스듣기

    '문창극 사태' 與 당권주자들 견해차 드러내

    새누리당 김무성(왼쪽), 서청원 의원
    역사인식 논란 끝에 24일 문창극 총리 후보자가 낙마하자,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인사검증 책임론'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차기 새누리당 당권주자들은 김기춘 책임론에 대해 이견을 드러냈다.

    김무성 의원은 전당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어쨌든 두번째 총리후보자 낙마에 대해 (인사검증을) 담당한 분은 일말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정부 인사검증은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위원회가 담당한다.

    그는 문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서는 "문 후보자의 (사퇴 기자회견) 주장이 일리는 있지만, 본인의 해명 노력이 부족했다"며 "친일 반민족 인사가 아니라는 것을, (최근 실시한) 일방적 기자회견 주장으로 끝낼 게 아니라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확실히 해명을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쟁자인 김상민 의원도 "문창극 후보자도 박근혜 정부 인사시스템의 피해자"라면서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의 책임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국민들이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이 인사의 실패이고, 가장 먼저 달라지기를 기대한 것 역시 인사였지만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그동안 국회인준이 필요 없는 인사의 경우 청문회 등에서 부적절하다고 판단돼도 그대로 임명된 경우가 있었다. 인사시스템은 총체적으로 고장난 상태"라고 지적했다.

    반면 서청원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인사시스템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대통령 비서실장이 (실무적으로) 검증하는 분은 아니다"라며 김기춘 책임론에 반대했다.

    그는 "공직후보자 검증은 국가기관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다 하지만, 논문 표절에 이르기까지 검증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문 후보자의 발언도 교회 제보로 알려졌다"며 "이런 인사문제로 국정이 표류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인사책임의) 직격탄을 비서실장이 맞고, 그게 대통령에게까지 가는 것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문 후보자에 대해서는 "내가 '스스로 사퇴하는 게 낫겠다'고 했지만 나도 밤잠을 못자고 고민했다. 그런 말까지 해야했나 하며 자성의 시간을 보냈다"면서 "문 후보자가 스스로 사퇴한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 안타깝고 어려운 용퇴를 내렸다"고 평가했다.

    홍문종 의원도 "인사청문회 무산 등 법 무시 행태와 여론호도를 주도한 야당이 총리지명자 낙마 책임을 물어 김기춘 실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또 다른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