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국회 법사위 "임채진 후보자, 검찰총장으로 적절"

    22

     


    국회 법사위가 이른바 ''삼성 떡값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임채진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총장업무를 수행하기에 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BestNocut_R]

    법사위는 14일 국회의장에게 제출한 임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고서에서 "임 후보자가 25년간 검찰에 재직하면서 풍부한 능력과 경험을 쌓았고 2007년 대선의 공정한 관리, 인권옹호와 정의실현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갖춰 총장 직무 수행에 자질과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법사위는 그러나 "임 후보자가 떡값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청문회만으로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 판단은 어려워 특검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법사위는 "임 후보자가 이른바 떡값검사로 지목됨에 따라 총장이 되면 검찰 행정 전반에 대한 국민신뢰가 실추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관련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총장직 사퇴를 포함해 모든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검찰총장을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갖고 임명문제를 결정하기는 상당히 어렵다"며 "국회에서 빨리 진실이 확인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