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상명 검찰총장 "삼성 비자금 수사 검토" 파장 예상

뉴스듣기


법조

    정상명 검찰총장 "삼성 비자금 수사 검토" 파장 예상

    뉴스듣기

    노회찬 의원 "삼성 비자금 의혹 빙산의 일각…특검 도입 추진할 것"

     

    최근 삼성그룹의 전 법무팀장이었던 김용철 변호사가 제기한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에 대해 검찰이 철저히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혀 본격적인 수사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정상명 검찰총장이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에 대해 "관련 자료를 검토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 중수부에서 먼저 관련 자료를 검토하게 한 뒤 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짓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정상명 검찰총장은 오늘(3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이 최근 제기된 삼성그룹의 비자금 의혹에 대해 수사를 촉구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노회찬 의원은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은 검사들의 구체적인 명단을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확보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당장 대검 중수부에서 이 사건을 맡아 즉각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BestNocut_R]노 의원은 특히 "삼성그룹의 비자금이 폭로됐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차명계좌를 통한 비자금 규모와 관리행태, 비자금 조성 경로와 사용처를 밝혀내기 위해 우리은행을 압수수색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의원은 이와 함께 "삼성 에버랜드 사건 등 검찰의 그간 행태를 감안하면 수사 의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삼성 비자금과 불법적 경영권 세습을 규명하기 위해 정기국회에서 특검 도입을 추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통합민주신당 문병호 의원도 시민단체나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에서 삼성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소할 경우 수사에 착수할 것인지 묻자 정상명 검찰총장은 "자료를 조사하고 판단해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삼성 비자금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 등이 검찰에 고소하면 본격수사가 불가피해 보여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