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기도 파주 도라산 평화공원 5월 12일 착공

뉴스듣기


사회 일반

    경기도 파주 도라산 평화공원 5월 12일 착공

    뉴스듣기
    도라산

     

    분단의 상징인 경기도 파주 도라산 평화 공원 조성 사업이 3년 만에 첫 삽을 뜨게 됐다.

    세계 유일의 분단의 상징인 경기도 파주 장단면에 있는 비무장지대, 이른바 DMZ.

    경기도가 이곳에 자유와 평화의 바람을 불어 넣는작업을 시작했다. 도라산 평화공원을 만드는 것이 바로 그 사업이다.

    황용선 경기도 문화 복지국장은 "경기도는 분단의 현장이다. 따라서 도라산 평화공원이 조성이 되면 DMZ 지역이 분단과 갈등에서 지역에서 자유와 평화 땅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3년부터 시작된 도라산 공원 조성사업은 3년 만인 5월 12일 첫 삽을 뜰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도라산 공원 부지 3만평에 전시관 1개동과 초소 3개동을 만들고 평화의 탑을 세울 계획이다.

    내년 6월 완공될 이 사업에는 모두 100억원이 투입된다.

    공사를 앞두고 경기도는 국방부, 통일부와 협의를 끝내는 등 막바지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경기도는 도라산 공원이 조성되면 임진각과 판문점 제3 땅굴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