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 채로 고양이를…나비탕을 아십니까"

뉴스듣기


사회 일반

    "산 채로 고양이를…나비탕을 아십니까"

    뉴스듣기

     

    -양파망 속에서 탈진, 물도 못 마셔
    -산채로 솥에 넣어, 뚜껑엔 발톱자국
    -"관절염 효능 있다" 거짓 소문
    -반려동물 식용판매 금지 요구

    ■ 방송 : FM 98.1 (07:0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두한 동물사랑실천협회 회원(부산지부)

    여러분, 양파를 넣어서 파는 양파 망, 아시죠. 그런데 이 망에다가 양파가 아니라 살아 있는 고양이들을 꽉 묶은 채 판매하고 있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어제 부산에서 찍힌 이 한 장의 사진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했는데요. 이 사진을 제보 받은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불법을 막아 달라.”며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어떤 얘기인지, 직접 들어보죠. 동물사랑실천협회 이두한 씨, 연결이 돼 있습니다.

    (사진=동물사랑실천협의회 홈페이지 화면 캡처)

     

    ◇ 김현정> 이 사진을 못 본 분들도 계시니까 설명을 구체적으로 해 보죠. 그러니까 누런 사과박스 같은 곳 안에 고양이 4마리가 담겨 있었던 거죠?

    ◆ 이두한> 네.

    ◇ 김현정> 그런데 초록색, 빨간색 이런 양파 망에 1마리씩 있었던 겁니까?

    ◆ 이두한> 네. 애들이 움직이지도 못한 채 양파 망에 가둬진 채로 가만히 누워있었습니다.

    ◇ 김현정> 웅크린 채로 양파 위에서 꽉 조이듯이 조인 채로?

    ◆ 이두한> 네.

    ◇ 김현정> 이게 부산 어디서 찍힌 사진입니까?

    ◆ 이두한> 남포동 길거리에서 찍힌 사진입니다.

    ◇ 김현정> 고양이들이 양파 망에 들어가서 꼼짝 않고 있던데, 고양이들은 어떤 상태로 보였습니까?

    ◆ 이두한> 요즘에 너무 더워서 가만히 있어도 숨을 쉬기가 어려울 정도의 불볕더위잖아요. 그런데 고양이들은 정말 예민한 아이들이에요. 그래서 영문도 모른 채 낯선 곳으로 끌려가서 그것도 양파 망 안에 움직이지 못한 채 가만히 가둬지면 육체적인 고통과 정신적인 공포심 속에서 물 한 모금 먹지도 못하고 그렇게 노출된 채 팔리고 있었던 거죠.

    ◇ 김현정> 양파 망에 가둬놓은 그 상황에서 물을 줬을 리가 없죠.

    ◆ 이두한> 네. 물 한 모금도 먹지 못한 거죠.

    ◇ 김현정> 탈진해서 죽기 일보직전 상황이 아니었을까, 이런 생각이 드는 거예요?

    ◆ 이두한> 제가 생각했을 때는 탈진인 것 같아요.

    ◇ 김현정> 그런데 왜 양파 망에 담았을까요?

    ◆ 이두한> 고양이 습성을 잘 아는 사람인 것 같고요. 고양이는 예민해서 자기 몸을 망이나 봉지 같은 곳에 가둬놓으면 꼼짝을 못하고 긴장을 하는 그런 습성이 있어요.

    ◇ 김현정> 움직이지 않는군요? 그냥 상자에 넣어놨으면 마음대로 뛰쳐나오거나 꿈틀거리거나 난리가 났을 텐데.

    ◆ 이두한> 고양이 발톱을 세워서 박스를 뜯고 나오려고 하겠죠. 따로 따로 양파 망에 포장해서 판매하는 것은 정말 엽기적이라는 거죠.

    ◇ 김현정> 이 고양이들은 어디로 팔려가는 겁니까? 애완용으로 가는 건 아닐 것 같고요.

    ◆ 이두한> 지금 판매하는 애들이 다 큰애들이잖아요. 이렇게 큰애들을 누가 반려동물로 기르려고 사가겠어요. 큰애들이 팔려나가는 것은 99% 정도는 도축해서 판매할 용도라는 거죠.

    ◇ 김현정> 도축해서 식용으로?

    ◆ 이두한> 네.

    ◇ 김현정> 고양이를 먹습니까?

    ◆ 이두한> 고양이를 먹는 분들이 계시더라고요.

    ◇ 김현정> 개를 보신탕으로 끓여먹는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고양이를 먹는다는 얘기는 처음 들어보네요?

    ◆ 이두한> 고양이탕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나비탕이라고 써 있기도 해요. 사람들이 고양이를 부를 때 보통 ‘나비야~’ 라고 부르잖아요. 그래서 보신탕같이 탕으로도 만들어지거나 아니면 개소주처럼 약재용으로 쓰이기도 하고요.

    ◇ 김현정> 저는 고양이탕도 처음 듣고 고양이소주도 처음 듣는 얘기인데. 이걸 어디서 어떤 식으로 만들어 파는 겁니까?

    ◆ 이두한> 보통 끓는 물에 살아 있는 채로 넣어서 뚜껑을 닫아버려요.

    ◇ 김현정> 산 채로 넣어버린다고요? 도축하기가 까다로우니까?

    ◆ 이두한> 네. 산 채로 그런 것도 있고. 또 미신으로는 살아 있는 채로 넣어야지 맛있다는 그런 말이 있더라고요.

    ◇ 김현정> 살아 있는 펄펄 끓는 솥에 넣고 그냥 뚜껑을 닫아버려요?

    ◆ 이두한> 네. 그래서 솥뚜껑을 열어보면 솥뚜껑에 고양이들 발톱자국이 엄청 많아요. 그 살아 있는 상태로 넣었으니까 얼마나 뜨겁고 고통스럽겠어요.

    ◇ 김현정>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 여기저기 현장들을 다녀보시잖아요. 그런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신 거예요?

    ◆ 이두한> 저는 죽이는 장면을 본 건 아니고요. 그런 솥을 많이 봤죠.

    ◇ 김현정> 엑기스를 만들어 먹는 경우도 있다고 하셨어요. 엑기스는 어떻게 만듭니까?

    ◆ 이두한> 엑기스도 마찬가지인 거죠. 그게 강아지들 같은 경우는 토막 내서 엑기스로 만들고요. 고양이들 같은 경우는 그냥 넣어서 엑기스를 만드는 경우가 있고요.

    ◇ 김현정> 아니, 도대체 무엇 때문에 고양이를 잡아먹는 거죠?

    ◆ 이두한> 관절염에 좋다고 잘못 알려져서 먹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 김현정> 고양이가 유연하니까 그거 먹으면 내 관절도 좋아지지 않을까?

    ◆ 이두한> 그냥 막연히 추측하는 거고 근거가 없는 미신인 거죠.

    ◇ 김현정> 그렇군요. 정력에 좋다고 이것저것 잡아먹는 거하고 비슷한 거군요. 근거는 없는데 그냥 먹는.

    ◆ 이두한> 그렇죠.

    ◇ 김현정> 참 잔인하고 안쓰럽고 이런 감정들도 들고, 과연 이렇게 할 수는 있는 건가. 이 두 가지 생각이 되는데. 우선 그 현장 봤을 때 동물애호가로서 어떠셨어요, 심경이?

    ◆ 이두한> 너무 마음이 아팠죠. 제가 구해 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이게 구해야 되는 애도 너무 많고요,. 제가 개인으로서. 하지만 주변 사람들은 불쌍한 할머니가 판매하는데 왜 그러느냐. 저보고 오히려 더 뭐라고 하세요, 주변 분들은.

    ◇ 김현정> 양파 망에 담아서 파는 분이 할머니셨어요?

    ◆ 이두한> 네. 할머니시고 그 주변가게나 그런 분들은 그 할머니를 많이 보셨잖아요. 그래서 오히려 저한테 화를 내시더라고요.

    ◇ 김현정> 할머니가 저런 힘든 일을 하시는데 왜 방해하느냐? 그럼 오랫동안 팔아 오신 거예요?

    ◆ 이두한> 네.

    ◇ 김현정> 할머니께 ‘이렇게 하시면 안 됩니다.’ 라고 얘기를 좀 해 보지 그러셨어요?

    ◆ 이두한> 그런 이야기는 많이 했죠.

    ◇ 김현정> 그런데 개선이 안 됩니까?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