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살인 저지른 캐나다 교포, 청담동·목동서 ''원어민 강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살인 저지른 캐나다 교포, 청담동·목동서 ''원어민 강사''

    뉴스듣기

    인도구속영장 발부에 압박느껴 자수

    캐나다에서 살인을 저지른 교포 2세가 국내로 도주, 수년째 서울 청담동과 목동의 영어 학원에서 원어민 강사로 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 외사수사과는 27일 출입국관리법 위반과 범죄인인도법 등에 따라 한국계 캐나다인 Y씨(25)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Y씨는 지난 2007년 5월 캐나다 토론토에서 한국계 공범들과 함께 마리화나 재배 장소에 침입, 총으로 살인을 저지른 뒤 국내로 도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Y씨는 특히 국내 도피중인 기간에 서울 청담동과 목동의 영어 학원에서 버젓이 ''원어민 강사''로 일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더 클릭!



    그러나 Y씨는 지난 2008년말 캐나다 정부의 요청으로 ''인터폴 적색수배자'' 명단에 올랐고, 지난해 8월 서울고등법원이 캐나다측 요청을 받아들여 인도구속영장을 발부하자 압박을 느낀 끝에 이날 자수했다.

    경찰은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조사한 뒤 Y씨를 서울구치소에 인계할 예정이며, 서울고등법원은 범죄인 인도재판을 걸쳐 인도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Y씨에게는 캐나다 형법상의 ''일급살인'' 죄도 적용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