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홈플러스 ''가맹점'' 형식 출점 시도에 중소상인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홈플러스 ''가맹점'' 형식 출점 시도에 중소상인 반발

    뉴스듣기

    "1명의 가맹점주 위해 수백명의 중소상인 생존권 짓밟는 것"

    d
    홈플러스가 사업조정신청 대상이 아닌 ''가맹점''으로서 송파점 개점을 시도하자 이 지역 중소상인들이 편법개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중소상인살리기전국네트워크 등 중소상인 단체들은 16일 송파점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편법 가맹점 개점을 포기할 것을 홈플러스에 요구했다.

    송파점은 지난 해 당초 기업형슈퍼마켓(SSM) 홈플러스익스프레스로 개점하려고 했지만 당시 지역 중소상인들의 사업조정신청으로 사업개시 일시정지권고를 받은 바 있다.

    이에 홈플러스는 사업조정신청 대상이 아닌 가맹점 형식으로 송파점 개점을 준비하고 있다.

    중소상인들은 이 가맹점이 SSM의 편법 진출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기존의 직영점과 영업시간, 영업품목, 매장규모 등에서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다.

    또 홈플러스가 중소기업과 ''상생방안''이라며 가맹점주를 모집하면서 중소상인들 간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국유통상인연합회 배재홍 사무국장은 "가맹점이 직영점과 다른 것은 홈플러스의 바지사장 격인 가맹점주가 있다는 것"이라며 "단 1명의 가맹점주를 위해 주변 수십, 수 백여 명의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을 짓밟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