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홈플러스 ''가맹점'' 형식 출점 시도에 중소상인 반발

뉴스듣기


생활경제

    홈플러스 ''가맹점'' 형식 출점 시도에 중소상인 반발

    뉴스듣기

    "1명의 가맹점주 위해 수백명의 중소상인 생존권 짓밟는 것"

    d

     

    홈플러스가 사업조정신청 대상이 아닌 ''가맹점''으로서 송파점 개점을 시도하자 이 지역 중소상인들이 편법개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중소상인살리기전국네트워크 등 중소상인 단체들은 16일 송파점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편법 가맹점 개점을 포기할 것을 홈플러스에 요구했다.

    송파점은 지난 해 당초 기업형슈퍼마켓(SSM) 홈플러스익스프레스로 개점하려고 했지만 당시 지역 중소상인들의 사업조정신청으로 사업개시 일시정지권고를 받은 바 있다.

    이에 홈플러스는 사업조정신청 대상이 아닌 가맹점 형식으로 송파점 개점을 준비하고 있다.

    중소상인들은 이 가맹점이 SSM의 편법 진출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기존의 직영점과 영업시간, 영업품목, 매장규모 등에서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다. [BestNocut_R]

    또 홈플러스가 중소기업과 ''상생방안''이라며 가맹점주를 모집하면서 중소상인들 간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국유통상인연합회 배재홍 사무국장은 "가맹점이 직영점과 다른 것은 홈플러스의 바지사장 격인 가맹점주가 있다는 것"이라며 "단 1명의 가맹점주를 위해 주변 수십, 수 백여 명의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을 짓밟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