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준·하창래·황인재 못 뛰었지만…' 최초 발탁 7명, 잊지 못할 6월 A매치



축구

    '최준·하창래·황인재 못 뛰었지만…' 최초 발탁 7명, 잊지 못할 6월 A매치

    훈련하는 황인재-조현우. 연합뉴스훈련하는 황인재-조현우. 연합뉴스6월 A매치는 생애 첫 태극마크를 단 7명에게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 성적표의 명암은 엇갈렸으나 최초 발탁만으로도 큰 의미를 둘 만하다.

    김도훈 감독의 임시 체제로 운영된 이번 소집에서는 유독 많은 새 얼굴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배준호(스토크 시티), 황재원(포항), 최준(서울)과 각급 대표 경력이 없는 황인재(포항), 박승욱(김천), 하창래(나고야) 등 7명이 생애 첫 태극 마크의 영예를 안았다.

    이 중 4명은 지난 6일 싱가포르와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황재원과 박승욱, 배준호, 오세훈이 생애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경기를 소화했다.

    먼저 황재원이 오른쪽 풀백으로 유일하게 선발 출전했으나 다소 아쉬운 모습을 남기고 후반 25분 박승욱과 교체됐다.

    동시에 교체 투입된 배준호는 9분 만에 골 맛을 봤다. A매치 데뷔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박승욱도 투입 후 탄탄한 수비를 선보이며 합격점을 받았다. 오세훈은 후반 42분 마지막으로 손흥민(토트넘)과 교체됐으나 실력을 뽐낼 시간이 부족했다.

    패스할 곳 찾는 박승욱. 연합뉴스패스할 곳 찾는 박승욱. 연합뉴스싱가포르전을 마치고 귀국한 김도훈호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차 예선 최종 6차전에 나섰다.

    이날 경기에서는 박승욱이 유일하게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오른쪽 풀백으로 나선 그는 경기 내내 안정적인 수비를 뽐냈으나 공격 면에서는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전반 11분 오른쪽 측면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뒤 크로스 타이밍을 노렸으나 상대 수비에 걸려 고개를 숙였다. 이후에도 측면으로 넓게 벌려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으나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박승욱은 후반 15분 황재원과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동시에 이재성(마인츠)도 주민규(울산 HD)와 교체됐다.

    A매치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재원은 한층 더 침착한 수비로 중국에 맞섰다. 데뷔전이었던 싱가포르전에서 보여준 아쉬운 모습을 잊게 할 만한 활약이었다.

    후반 23분에는 이강인 대신 홍현석(헨트), 후반 추가시간에는 황희찬과 황인범 대신 박용우(알아인)와 배준호가 그라운드에 나섰다. 배준호 역시 A매치 두 번째 경기를 소화했다.

    이날 경기에서 추가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선수는 없었다. 황인재와 하창래, 최준의 국가대표 첫 경기는 다음으로 미뤄졌다.

    이번 6월 A매치를 통해 최초 발탁된 선수들에 대한 평가는 갈릴 수밖에 없다. 자신의 활약이 만족스러운 선수도 있겠지만, 아쉬움이 남는 선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생애 ​첫 태극 마크를 단 만큼 평생 잊지 못할 순간임은 틀림없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