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도훈 감독 "손흥민과 함께해 행복, 중국전 유종의 미 거두겠다"

축구

    김도훈 감독 "손흥민과 함께해 행복, 중국전 유종의 미 거두겠다"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 김도훈 감독이 10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고양=황진환 기자'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 김도훈 감독이 10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고양=황진환 기자김도훈 감독이 한국 축구 대표팀 임시 사령탑으로 치르는 마지막 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김 감독은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을 하루 앞둔 10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준비된 플랜에 집중해서 좋은 결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대승을 노린다. 지난 6일 싱가포르전에서 7대0 대승을 거둬 이미 C조 1위와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으나, 여전히 중국전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 한국은 중국전에서 승리하면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중 3위를 확정해 3차 예선에서 1위 일본(18위), 2위 이란(20위)과 같은 조로 묶이는 걸 피할 수 있다. 4위인 호주(24위)와 격차를 벌리려면 중국을 꺾어야 한다.  

    김 감독은 "중국은 감독이 바뀐 뒤로 전술과 스타일이 많이 변했다"면서 "롱볼과 빠른 역습으로 공격을 전개하더라. 그 부분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6월 A매치에 한정된 임시 사령탑을 맡은 김 감독은 중국전을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난다. 그는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한다.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을 제시할 경기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 김도훈 감독이 10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고양=황진환 기자'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중국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 김도훈 감독이 10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고양=황진환 기자지난 2월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한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경질 후 차기 사령탑 선임에 난항을 겪는 등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묵묵히 승리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한국 축구가 위기에 놓였다고 생각했는데, 싱가포르전을 통해 희망을 봤다"면서 "3차 예선의 좋은 대진을 위해서도 승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시 사령탑을 맡기 전 김 감독도 대표팀의 문제점에 대해 궁금했다고 한다. 하지만 선수들과 지난 며칠간 함께 생활한 뒤 걱정을 덜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은 매우 프로페셔널하다. 팀을 위해 희생할 준비가 된 선수도 많다"면서 "너무 걱정하지 말고, 선수들을 믿고 응원해주면 앞으로 상상 이상의 것도 이뤄낼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월드컵 때도 좋은 성적을 기대해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신뢰를 보냈다.

    손흥민과 한국 축구에 대해서는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와 그의 전 소속팀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비유하며 극찬했다.

    김 감독은 "바르셀로나 팬들은 메시가 경기에 뛰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하더라"면서 "나는 손흥민이라는 월드 스타와 동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의 실력과 인성까지 알게 되면서 행복한 며칠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좋은 선수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한국 축구의 미래는 밝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