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유로 2024? 찜찜하네' 프랑스, 최종 평가전 캐나다와 무승부

'유로 2024? 찜찜하네' 프랑스, 최종 평가전 캐나다와 무승부

프랑스 축구 대표팀 킬리안 음바페. 연합뉴스프랑스 축구 대표팀 킬리안 음바페. 연합뉴스프랑스 축구 대표팀이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를 앞두고 열린 최종 평가전에서 찜찜한 무승부를 거뒀다.

디디에 데샹 감독이 지휘하는 프랑스는 10일(한국 시각) 프랑스 보르도의 마트뮈트 아틀랑티크에서 열린 캐나다와 평가전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유로 2024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위 프랑스는 49위로 한 수 아래인 캐나다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캐나다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슈팅(13-7)을 때렸으나 골 결정력 문제를 드러내며 무득점에 그쳤다.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는 후반 29분 우스만 뎀벨레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으나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후반 42분 왼쪽 측면에서 브래들리 바르콜라와 공을 주고받은 뒤 첫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훌쩍 넘어갔다.

한국 축구 대표팀 사령탑 유력 후보에 올랐으나 캐나다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제시 마쉬 감독은 데뷔 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사흘 전 치른 네덜란드전에서 0대4로 대패했던 캐나다는 마쉬 감독 부임 후 2경기에서 1무1패를 거뒀다.

또 다른 우승 후보 이탈리아(9위)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74위)에 1대0 진땀승을 거뒀다. 전반 38분 다비데 프라테시가 페데리코 키에사의 크로스를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승부를 갈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