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곽명우 사태'로 차영석 놓친 OK금융, 트레이드로 대한항공 진성태 영입

배구

    '곽명우 사태'로 차영석 놓친 OK금융, 트레이드로 대한항공 진성태 영입

    OK금융그룹 유니폼을 입는 진성태. OK금융그룹 배구단OK금융그룹 유니폼을 입는 진성태. OK금융그룹 배구단프로배구 남자부 OK금융그룹이 트레이드를 통해 미들 블로커 포지션을 보강했다.

    OK금융그룹은 대한항공에 2024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양도하고 미들 블로커 진성태를 받는 조건으로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OK금융그룹은 미들 블로커 보강을 위해 현대캐피탈과 트레이드를 단행한 바 있다. 세터 곽명우를 내주고 미들 블로커 차영석을 받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최근 곽명우가 유죄 판결을 받은 사실에 드러나 두 팀의 트레이드는 철회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은 ​곽명우는 OK금융그룹에 임의해지 신청을 ​한 상태다.

    OK금융그룹은 차영석 영입에 실패했으나,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진성태를 데려오며 미들 블로커 선수층을 한층 더 탄탄하게 가져갈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신인 1라운드 지명권을 추가로 확보해 미래전력 보강을 위한 기틀을 좀 더 강화했다.
     
    진성태는 2014-2015시즌 V-리그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2순위로 현대캐피탈에 입단한 베테랑 미들 블로커다. 2016-2017시즌 도중 대한항공으로 이적한 뒤 지난 2022년 군입대 전까지 6시즌 동안 대한항공에서 활약하며 세 차례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이끄는 등 주요 선수로 활약했다.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은 "진성태는 속공에 강점이 있는 선수로 차기 시즌 미들블로커 운영에 큰 도움이 될 선수다. OK금융그룹 배구단에서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