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 기시다와 정상회담…"셔틀외교 재개 이후 각계 교류 크게 증진"

대통령실

    尹, 기시다와 정상회담…"셔틀외교 재개 이후 각계 교류 크게 증진"

    尹, 한중일 정상회의차 방한한 기시다 日 총리와 정상회담
    "내년은 한일 국교 정상화 60주년…양국 관계 한층 도약"
    양 정상 6개월 만에 다시 만나…기시다 방한은 1년 만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셔틀외교'(상대국을 오가는 정례 정상회담) 재개를 평가하며 "우리 두 사람의 견고한 신뢰를 기반으로 지난 한 해 동안 각계 각급에서 교류가 크게 증진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기시다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작년 3월 도쿄, 그리고 작년 7월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우리 두 사람이 합의한 대로 정부 간 합의체가 모두 복원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3월 12년 만에 셔틀외교가 재개된 점을 언급하며 "4년 5개월 만에 개최되는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총리님과 서울에서 다시 뵙게 되어 더욱 반갑다"고 했다. 이어 "올해도 양국이 재무, 산업, 첨단기술 분야에서 고위급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며 "올해 1분기에 이미 300만 명이 양국을 오갔다. 올해 인적교류가 역대 최고 수준인 2018년 1051만 명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처럼 한일관계 개선의 성과가 착실히 쌓이고 있는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한일 국교 정상화 60주년인 내년에는 한일관계를 한층 도약시키는 역사적인 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총리님과 제가 합심해서 준비해 나갔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제가 세어봤는데 오늘 회담이 10번째 회담"이라며 "그 이외에도 대화, 통화 등 계속 긴밀히 대통령님과 소통하고 있는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 그러한 정상 간 신뢰의 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셔틀외교를 지속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아울러 내년 한일 국교 정상화 60주년에 대해 "양국 관계를 더욱 도약시키기 위해 윤 대통령님과 제가 각각 정부 내에 지시를 내려서 준비를 추진할 수 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대좌한 이후 약 6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기시다 총리의 우리나라 방문은 지난해 5월 서울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이후 1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회담에 앞서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도 회담했다. 3국 정상은 이날 저녁 환영 만찬을 함께 한다.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는 오는 27일 오전 대통령실에서 개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