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윤찬 데카 데뷔 앨범 '쇼팽: 에튀드' 4월 19일 발매



공연/전시

    임윤찬 데카 데뷔 앨범 '쇼팽: 에튀드' 4월 19일 발매

    핵심요약

    21일 싱글 '슬픔'(Op.10 No.3 Tristesse) 선공개
    "에튀드의 노래들이 마음 속에서 깊어져"

    피아니스트 임윤찬. 유니버설뮤직 제공 피아니스트 임윤찬. 유니버설뮤직 제공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오는 4월 클래식 레이블 '데카'(Decca)에서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한다.

    유니버설뮤직은 21일 "지난해 10월 20일 데카 레이블과 레코딩 전속 계약을 알렸던 임윤찬이 4월 19일 데카 데뷔 앨범 '쇼팽: 에튀드'(Chopin: Études)를 발매한다. 이에 앞서 이날 싱글 '슬픔'(Op.10 No.3 Tristesse)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임윤찬은 유니버설 뮤직을 통해 "알프레드 코르토, 이그나츠 프리드만, 요제프 레빈, 마크 함부르크, 세르지오 피오렌티노 등 내게 거대한 우주 같은 피아니스트들이 쇼팽 에튀드를 연주해 왔다. 어릴 때부터 이들처럼 근본 있는 음악가가 되고 싶었다. 그렇기에 그 뿌리를 따라가고 싶은 마음으로 쇼팽 에튀드를 선택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쇼팽 에튀드 안에는 대지의 신음, 나이 든 이의 회한, 사랑의 편지, 그리움과 먹먹함, 자유 같은 여러 감정이 있다. 에튀드를 연습하지 않았던 시기에도 에튀드의 노래들이 내 마음 속에서 깊어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쇼팽: 에튀드'는 데카 피아니스트들의 황금기였던 1960년대 앨범 커버를 오마주했다. 필름으로 찍은 사진과 당시 데카 바이닐에 많이 쓰던 로고를 사용했다.

    7세부터 피아노 연주를 시작한 임윤찬은 2022년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대회 최고상인 금메달과 2개 부문 특별상을 수상하며 역대 최연소(18세) 우승을 기록했다. 뉴욕 타임스는 이를 두고 "음악계를 충격에 빠뜨렸다"고 평하며 '2022년 최고의 클래식 연주 10' 중 하나로 선정했다.

    당시 결선 연주곡인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영상은 유튜브 전 세계 순위 24위 및 130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연주한 유튜브 영상 중 가장 많은 조회수다.

    임윤찬은 21일(현지시각) 카네기홀 데뷔 무대 프로그램으로 쇼팽의 에튀드를 들려준다. 국내에서는 6월 7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리사이틀에서 앨범 수록곡을 연주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