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선웅 연출 연극 '욘' 3월 무대애 …"고독의 해방일지 보세요"



공연/전시

    고선웅 연출 연극 '욘' 3월 무대애 …"고독의 해방일지 보세요"

    서울시극단 '욘'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서 3월 29일부터 4월 21일까지

    서울시극단 제공 서울시극단 제공 서울시극단이 2024시즌 첫 작품으로 '욘'을 3월 29일부터 4월 21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이 작품은 근대극 선구자 헨리크 입센(1828~1906)의 만년작 '욘, 가브리엘 보르크만'이 원작이다. 노르웨이 출신 입센은 '사회의 기둥' '인형의 집' 등 23편의 희곡을 발표했다. 당대의 현실을 날이 선 시각으로 바라보며 사회문제를 연극으로 올려 전통적인 관념에 도전했다.

    '욘'은 젊은 시절 누렸던 부와 명예를 한순간에 잃고 8년간 칩거해 온 남자 '욘'과 그를 둘러싼 인물들의 충돌을 통해 인간의 욕망과 고독을 극적으로 그린다. 권력과 구원, 사랑에 대한 인물들의 상반된 욕망이 무대 위에 뒤섞이며 '인간 영혼의 중요성' '자유의지' '인간 삶의 숭고한 목적과 의미' 등 입센이 지속적으로 강조한 주제들이 드러난다.

    고선웅 서울시극단 예술감독이 각색·연출하고 입센 희곡전집 번역으로 노르웨이 왕실 공로 훈장을 받은 김미혜 명예교수가 드라마트루그로 참여한다. '인형의 집 Part2' 무대디자인을 맡았던 김종석은 화가 '에드바르트 뭉크'의 그림에서 영감 받은 무대를 선보인다.

    관록 있는 배우 이남희, 정아미, 이주영과 시극단원 김신기, 정원조, 최나라, 이승우, 신예 엄예지가 출연한다.

    고선웅 연출은 "8년간의 감방생활, 다시 8년간의 칩거. 그리고 하룻밤의 외출. 질풍과 노도를 겪은 한 남자의 고독과 두 여자의 그림자가 여기 있다. 궁금하지 않으신가요?"라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서울시극단 제공 서울시극단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