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8인조' 다크비, 자신감 풀충전…'왓더헬'로 음방 1위 겨냥

가요

    [현장EN:]'8인조' 다크비, 자신감 풀충전…'왓더헬'로 음방 1위 겨냥

    핵심요약

    음주운전 적발된 멤버 테오, 컴백 직전 탈퇴해 8인조로 재편
    고난과 역경 이겨낼 수 있다는 메시지 담은 '왓 더 헬'이 타이틀곡
    "정말 해 보고 싶었던 분위기 곡, 잘 해낼 자신 있어"
    데뷔 후 처음으로 팬 송 '쏘아 올려' 수록…이찬-GK, 곡 참여

    8인조 그룹 다크비가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 대공연장에서 미니 7집 '힙' 쇼케이스를 열었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8인조 그룹 다크비가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 대공연장에서 미니 7집 '힙' 쇼케이스를 열었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저희의 개성과 컬러를 가장 잘 살린 앨범이 아닐까 싶어요. 정말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다크비가 어떤 팀인지 보여주고 싶은 포부를 담았습니다." (룬)

    올해 초 방송한 팀 서바이벌전 JTBC '피크타임'에서 최종 4위를 차지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그룹 다크비(DKB)가 다크비 본연의 매력이 가득 담긴 새 앨범 '힙'(HIP)으로 돌아왔다. 멤버들은 앨범과 타이틀곡 '왓 더 헬'(What The Hell) 모두 만족스러움을 드러내며 음악방송 1위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 대공연장에서 다크비의 일곱 번째 미니앨범 '힙'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코미디언 유재필이 맡았다.

    다크비 D1, GK.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다크비 D1, GK.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앨범은 미니 6집 '아이 닛 럽'(I Need Love) 이후 약 5개월 만에 나오는 신작이다. 컴백 직전에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된 멤버 테오가 탈퇴하면서 다크비는 9인에서 8인조로 재편됐다.

    디원(D1)은 "갑작스럽게 멤버 재편이 돼서 저희도 솔직히 좀 당황했지만 그런 심정을 느낄 수 없이 정말 바빴다"라며 "저희끼리는 약간 전화위복이다, 우리끼리 열심히 으쌰으쌰해 보자고 했다"라고 답했다. 룬은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끔, 공백이 없어 보이게끔 8명이서 완벽한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지케이(GK)는 "저희 장점을 다 끌어모아 완성시킨 앨범"이라고 정리했다. 준서는 "대중분들께 어떻게 하면 저희 음악을 좋게 들어주실까 생각도 했고, 올해 마지막을 장식하는 중요한 앨범이다 보니까 저희에게 너무 의미가 있다"라며 "힙한 매력, 힙한 멋짐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다크비 룬, 유쿠.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다크비 룬, 유쿠.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힙'은 다크비만의 '줏대 있는 포부'가 담긴 앨범이다. 희찬은 "그동안은 감성 힙합을 많이 했다면 이번에는 다크하고 '본 투 비 힙'(Born to be HIP, 타고난 힙)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곡이다"라며 "수록곡도 정말 좋으니까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타이틀곡 '왓 더 헬'은 심플하면서도 임팩트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신스 베이스와 글리지 합  기반의 힙합 댄스곡이다. 어떤 고난과 역경도 아무렇지 않게 이겨낼 수 있다는 포부를 '왓 더 헬'이라는 문장에 담았다.

    해리준은 "'왓 더 헬'은 굉장히 힙하면서도 후렴구가 굉장히 중독적인 곡"이라고 말했다. 디원은 "'이거다!' 해서 30분 동안 저희끼리 계속 칭찬만 했던 기억이 있다. 다 정말 해 보고 싶었던 분위기의 곡이고 자신 있게 해낼 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준서도 "저희 곡이 우리에게 맞춤형 옷이니까 요번 뮤직비디오, 퍼포먼스, 음악, 사진까지 너희가 사명감 갖고 하면 될 것 같다고 대표님이 말씀하셨다"라고 전했다.

    다크비 이찬, 준서.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다크비 이찬, 준서.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퍼포먼스와 관련해 D1은 "'왓 더 헬'은 일본 댄스팀에게 안무 시안을 먼저 받았다. 우리 아이디어와 우리 스타일 안무가 좀 더 들어가면 우리 개성과 색깔을 좀 더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저 D1, 해리준, 준서 주축으로 안무 창작에 참여하게 됐다. 다행히 감사하게도 우리 회사 식구분들께서 안무가 너무 좋다고 해 주셔서 90% 이상 저희 안무로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전과 달라진 콘셉트의 곡으로 나온 이유에 관해 D1은 "원래부터 자신 있었던 것, 원래부터 하고 싶었던 것을 내세우기 위해 이런 곡들을 내게 됐다. 비비(공식 팬덤명)분들도 원했던 콘셉트라 하게 됐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왓 더 헬'의 어떤 부분이 가장 마음에 드는지 묻자, 해리준은 "이 노래를 처음 듣고 나서부터 30분 동안 칭찬했던 게, 저는 안무를 짜는 포지션이다 보니까 듣자마자 안무가 일단 다 생각이 났다. 다크비 멤버들이 무대 위에서 노래하면서 춤추는 상상이 다 되더라. 그만큼 좋았다"라고 돌아봤다.

    다크비 해리준, 희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다크비 해리준, 희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이찬은 "곡을 딱 듣자마자, 이전 곡들과 다르게 주제가 사랑이 아니고 '우리 다크비가 짱이다' 하는 포부가 담겨 있고 곡 자체 에너지가 잘 담겨 있어서 우리가 잘 살리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찬은 멤버들이 직접 안무 창작을 한 점도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직접 안무 창작을 했기 때문에 누구 것을 따라 하는 게 아니라 직접 해서 에너지 전달할 수 있는 게 (저희만의) 힘인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칼군무처럼 춤 선으로 칼각을 맞춘다기보다 각자의 멋과 개성을 살려서, 사실 (칼각을) 맞출 수 있지만 자기 멋이 덜 느껴지기 때문에, 또 각자 힙이 있기 때문에 그 힙을 나타내기 위해서 안무적인 부분에서도 프리함(자유로움)을 가지고 가는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다크비가 하트 모양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다크비가 하트 모양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으로도 이렇게 다크한 분위기의 힙합 곡으로 활동할 계획일까. D1은 "저희 팀은 힙합을 기반으로 하는 팀"이라며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힙합도 소화할 수 있고, 이런 것('왓 더 헬')도 소화할 수 있고 다양한 힙합을 보여드린다고 말씀드리겠다. 저희는 어떤 곡을 내놔도 잘할 자신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힙'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로 유쿠는 "타이틀곡 '왓 더 헬'이 음악 차트인을 했으면 좋겠고, 차트 안에서 오래 머물러 있었으면 좋겠다. 우리가 너무나 원했던 곡이고 회사에서도 힘을 주신 곡이니, 많은 분들이 '왓 더 헬'을 플레이리스트(재생 목록)에 넣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당부했다.

    다크비를 "최강 퍼포먼스 힙합 그룹"이라고 자칭하며, 무대 점수를 기존 95점에서 100점으로 올린 희찬은 "저희가 정말 자신 있는 곡이라서 무대에서는 절대로 다른 팀에게 뒤처지지 않을 자신 있다. 아버지께서 꿈을 크게 가지라고 했는데 음악방송 1등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다크비의 미니 7집 '힙'은 오늘(30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