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현장EN:]김태리×오정세에게 김은희표 'K-오컬트'란?

    핵심요약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 오늘(24일) 첫 방송

    배우 오정세와 김태리. SBS 제공배우 오정세와 김태리. SBS 제공믿고 보는 '작감배'(작가·감독·배우)로 꾸려진 '악귀'가 올 여름 오싹한 오컬트 미스터리를 선사한다.

    23일 서울 양천구 SBS 목동 사옥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정림 PD, 배우 김태리, 오정세, 홍경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악귀'는 '싸인' '유령' '시그널' '킹덤' 등 집필하는 작품마다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며 흥행에 성공한 김은희 작가의 차기작이다. '악귀'는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로 한국 민속학에 기반한 오컬트와 연이어 발생하는 의문의 사건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한 서사가 결합됐다.

    김태리가 연기한 구산영은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공시생으로 생활력이 부족한 엄마 윤경문(박지영 분)을 대신해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저녁에는 시험 공부를 하며, 하루하루를 버티 듯 살아간다. 그러던 중 아버지 구강모(진선규 분) 교수의 유품을 받고 악귀와 조우, 잠재된 욕망에 눈을 뜨고 조금씩 악귀에 잠식돼 간다.

    배우 김태리. SBS 제공배우 김태리. SBS 제공김태리는 "소재가 너무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민속학을 다루니까 우리나라 귀신이 많고, 사연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렇게만 생각해봐도 무궁무진한 에피소드가 나올 거 같고, 작가님이 청춘이란 키워드를 녹여낸다고 해서 흥미로웠다"며 "이야기도 완결성 있고, 구조적으로 완벽하게 12부를 빼곡하게 채웠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김은희 작가의 대본을 극찬했다.
     
    자신이 맡은 구산영에 대해서는 "한 얼굴로 두 인물을 연기하는 게 어려운 지점이었다. 각 인물에 집중하는 상황이 처음에는 힘들었다. 그래서 산영의 경우, 이 아이가 어떤 욕망을 가지고 있었는지, 원래 어떤 인물이었는지 생각을 많이 했다. 악귀일 때는 분노와 억울함이 담긴 '한'의 정서에 집중을 했다"고 전했다.

    또 "산영이는 구체적인 생각을 하지 않으면서도 꿋꿋하게 앞으로 나가는 부분은 저랑 비슷하다. 다만 늘 제가 했던 캐릭터가 저보다 강했는데 산영이도 '악귀'에 씌지만 않았으면 어지간한 일에는 흔들림 없이 굳건한 인물이라는 점이 다르다. 전 많이 흔들려서"라고 웃었다.

    배우 오정세. SBS 제공배우 오정세. SBS 제공오정세는 재력가 집안 출신의 민속학 교수 '염해상' 역을 맡았다. 어렸을 때부터 귀(鬼)와 신(神)을 볼 수 있었던 '염해상'은 어머니를 죽인 악귀를 집요하게 추적해온 인물.

    오정세는 "악귀를 찾아가는 과정이 안개 속을 걷는 느낌이었다. 안개가 걷히면 지나간 사건이나 공간이 섬뜩한 서사로 만들어졌다는 느낌이 드는 작품"이라며 "재미없고 매력이 없는 인물로 나오지만 매력있게 구현됐으면 좋겠다. '제사 지내기 싫으면 경건한 마음이라도 가지세요'라는 대사가 있는데 그런 기리는 마음 자체는 가져야 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더 진해지고 깊어졌다"라고 했다.

    기존 오컬트 드라마와 '악귀'의 차별점은 무엇보다 민속학에 기반을 두고 있단 점이다. 각자 다른 청춘들의 이야기와 오컬트 소재를 접목시킨 것 역시 특별하다.

    이정림 PD는 "대본을 읽을 때부터 그려지는 그림이 있어서 즐겁게 작업했다. 오컬트 장르에 매몰돼서 너무 낯선 그림을 찍으려고 무리하지 않았다. 익숙하지만 낯설고, 기묘한 느낌의 그림을 불어 넣으려고 노력했다. 엑소시즘이 아니라 민속학, 전설, 토속신앙 등 바탕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며 "15세 관람가 안에 할 수 있는 최대치의 연출을 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또 "작가님이 처음부터 청춘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해서 시작된 작품이다. 힘들고 고뇌하는 20대, 외롭고 고립된 청춘시절을 보낸 것 같은 인물 등이 등장하고 여기에 작가님이 가장 잘 쓰는 장르를 접목했다. 실제로 보면 어떤 이야기인지 감이 올 거다. 뜬금없는 키워드가 아니다"라고 청춘 오컬트물인 이유를 밝혔다.

    각자 1~2부 시청률을 예상해보기도 했다. 김태리는 합쳐서 20%(각 10%), 오정세와 홍경은 나란히 30%(각 15%)를 점쳤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는 오늘(2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