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진영 대표 측 "수면제 대리처방 檢 송치…결과 기다려"



연예가 화제

    권진영 대표 측 "수면제 대리처방 檢 송치…결과 기다려"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 사랑의열매 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 사랑의열매 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이 권진영 대표가 수면제 불법 처방 및 복용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데 따른 입장을 밝혔다.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 관계자는 23일 CBS노컷뉴스에 "권진영 대표가 경찰 조사를 마치고 해당 사안은 검찰로 송치된 상태"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보도를 통해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단 강력범죄수사대가 권 대표 등 후크엔터 전현직 직원 2명과 임원 1명 등 총 3명을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제를 불법으로 받아 일부 복용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권 대표가 수년 동안 회사 직원들을 시켜 법인카드를 사용해 향정신성의약품을 포함, 약물 대리처방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후크엔터 측은 "권 대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대리처방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위법, 불법행위가 없었다"며 "권 대표는 2015년 발병한 뇌경색으로 인해 거동이 매우 불편하고, 왼쪽 근육의 경직 등으로 현재도 계속적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라고 해명했다.

    또 "권 대표는 의료법령이 정한 바에 따라 대리처방을 받을 수 있는 자이고, 특히 코로나19로 한시적으로 대리수령자의 범위가 확대되어 지인을 통한 대리처방도 받을 수 있는 자"라고 불법적 처방은 없었음을 강조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