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분노에 찬 연설' 트럼프 "정치적인 가짜 수사…스탈린식"

미국/중남미

    '분노에 찬 연설' 트럼프 "정치적인 가짜 수사…스탈린식"

    텍사스 웨이코 유세, "검찰의 마녀사냥"
    내년 대선 앞두고 분노 표출+지지 호소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5일 텍사수주 웨이코에서 열린 2024년 대통령선거 첫 유세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5일 텍사수주 웨이코에서 열린 2024년 대통령선거 첫 유세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주 웨이코에서 내년 대선 첫 유세 행사를 열고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스탈린식'이라고 비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고 로이터·AP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와 AP는 뉴욕 검찰이 그의 성관계 입막음 의혹에 대한 기소 여부 결정을 앞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행사에서 어둡고 음모적인 표현을 사용해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뉴욕 검찰은 조만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성추문 의혹에 관한 전직 성인영화 배우의 입을 막기 위해 돈을 건넨 사건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웨이코 공항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분노로 가득 찬 연설을 통해 1·6 의회폭동 참가자들을 옹호하고 자신에 관한 검찰 수사를 정치적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스탈린주의 러시아 호러 쇼에나 나올 법한 것"이라며 "처음부터 마녀사냥과 가짜 수사가 연달아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정당성은 입증되고 자랑스럽게 될 것"이라며 "우리 사법 시스템을 부패시키고 있는 폭력배들과 범죄자들은 패배하고, 불신받고, 완전히 불명예스럽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P와 로이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유세가 사교집단 '다윗파'와 경찰의 대치 중 86명이 숨진 웨이코 사건 30주년을 앞두고 해당 지역에서 개최된 것을 두고, 극우 지지자들의 결집을 의도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고 보도했다.

    1994년 4월 웨이코에서는 다윗파 신도들이 51일간 투항을 거부하며 경찰과 대치하다가 총격전과 화재가 발생, 경찰 4명 등 모두 86명이 숨졌다. 이후 웨이코는 극우 극단주의자들과 무장세력의 상징적 공간이 됐다.

    이에 대해 트럼프 선거진영 대변인은 웨이코가 댈러스, 휴스턴, 오스틴, 샌안토니오 등 인근 대도시에서 모두 가깝기 때문이라며, 이번 연설은 웨이코 사건 30주년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자신의 체포설을 흘리며 지지자들에게 시위를 종용한 데 이어 '죽음'과 '파괴', '재앙'이라는 단어까지 거론하며 비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