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벤치에서 16강' 김민재 "종아리 찢어져도 다음에는 뛸게요"

    부상으로 포르투갈전에 출전하지 못한 김민재. 연합뉴스부상으로 포르투갈전에 출전하지 못한 김민재. 연합뉴스부상으로 벤치를 지킨 한국 축구 대표팀의 핵심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극적인 16강 진출을 이끈 동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H조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2 대 1로 이겼다. 승점 4(1승 1무 1패)로 조 2위에 올라 16강 진출에 극적으로 성공했다.
     
    핵심 수비수 김민재는 이날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그러나 김민재는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 너무 자랑스럽다"면서 "말로 표현하지 못할 경험을 한 것 같다"고 마치 뛴 것처럼 기뻐했다.
     
    경기 내내 마음을 졸였지만 극적인 역전승에 환하게 웃을 수 있었다. 김민재는 "뛰는 것보다 밖에서 보는 게 더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민재는 자신을 대신해 경기에 나선 권경원(감바 오사카)에 대해 "(몸 상태가) 100%가 안 됐을 때 다른 선수한테 믿고 맡기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모든 선수들을 응원했지만 (권)경원이 형을 특히 많이 응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G조 1위와 맞붙을 16강에는 반드시 출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민재는 "오늘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서 내가 한 번 더 쉬어야 하나 싶지만 또 (종아리가) 찢어져도 뛸 생각"이라고 전했다.
     
    기쁨은 잠시 접어두고 16강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김민재는 "이제 다음 경기를 또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흥분을) 가라앉히고 다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전의를 다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