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동료 아내와 불륜?' 세르비아 블라호비치 "터무니 없는 소리"

'동료 아내와 불륜?' 세르비아 블라호비치 "터무니 없는 소리"

기자회견에서 불륜설을 부인한 세르비아 공격수 두샨 블라호비치. 연합뉴스기자회견에서 불륜설을 부인한 세르비아 공격수 두샨 블라호비치. 연합뉴스세르비아의 공격수 두샨 블라호비치(유벤투스)가 대표팀 동료의 아내와 불륜설을 일축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뛰고 있는 블라호비치는 지난 시즌 리그 36경기서 24골(3도움)을 터뜨리며 득점 2위에 올랐다. 올 시즌에는 리그 10경기서 6골(1도움)을 기록, 팀 내 득점 1위에 올라 있다.
 
세르비아를 대표하는 간판 공격수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득점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브라질과 세네갈전 모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고, 교체 투입돼 겨우 25분만 소화했다.
 
이에 세르비아 현지 매체는 지난달 30일(한국 시각) 블라호비치가 대표팀 골키퍼 프레드리그 라이코비치의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보도했다. 이 사실이 발각돼 월드컵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블라호비치는 같은 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불륜설에 대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번 대회 조별 리그 G조에 속한 세르비아는 1무 1패 승점 1(득실차 -2)로 조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여기에 불륜설까지 겹쳐 팀 분위기가 어수선할 법하지만 블라호비치는 "우리 팀은 그 어느 때보다 단합돼 있다. 분위기도 좋다"고 말했다.
 
블라호비치의 불륜 대상으로 지목된 라이코치비의 아내 아나 카키치도 SNS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는 "지난 한 달 동안 아픈 아들을 돌보기 위해 병원에만 있었다"면서 "거짓말을 퍼트린 사람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조별 리그 탈락 위기에 처한 세르비아는 오는 3일 스위스와 최종 3차전을 치른다.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