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마지막 찬스 뺏은 심판' 벨기에 기회도 무산시켰다

뉴스듣기


해외축구

    '韓 마지막 찬스 뺏은 심판' 벨기에 기회도 무산시켰다

    뉴스듣기
    경기 종료를 알리는 앤서니 주심(오른쪽). 벨기에 위첼이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경기 종료를 알리는 앤서니 주심(오른쪽). 벨기에 위첼이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가나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한국이 얻은 코너킥 기회를 무시하고 경기를 끝낸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또 다시 종료 휘슬을 일찍 불었다.

    테일러 심판은 2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F조 벨기에와 크로아티아의 최종 3차전에 주심을 맡았다. 이날 경기에서 벨기에는 1승 1패로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고, 1승 1무인 크로아티아는 무승부만 거둬도 되는 상황이었다.

    경기는 종료 직전까지 0 대 0으로 팽팽하게 흘러간 가운데 테일러 심판은 4분의 추가 시간을 부여했다. 승리가 절실한 벨기에는 후반 막반 사력을 다해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두드렸다.

    추가 시간 10초가 남았을 무렵, 벨기에가 역습에 나섰다. 하지만 테일러 심판은 5초를 남겨두고 경기를 끝내버렸다. 벨기에에 주어진 마지막 공격 기회를 빼앗은 셈이다.

    결국 두 팀의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고, 벨기에는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1승 1무 1패로 승점 4를 기록, 조 3위로 조별 리그에서 탈락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승점 5(1승 2무)로 조 2위에 오르며 16강에 안착했다.

    레드카드 받는 벤투 감독. 연합뉴스레드카드 받는 벤투 감독. 연합뉴스테일러 심판은 지난달 28일 열린 한국과 가나의 조별 리그 H조 2차전에서도 경기를 일찍 끝냈다. 한국은 2 대 3으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 마지막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이때 테일러 심판은 한국에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종료 휘슬을 불었다.

    추가 시간이 다 지난 상황이었지만, 코너킥이 발생하면 기회를 주고 상황이 정리된 뒤 경기를 끝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에 파울루 벤투 감독이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를 하다가 레드 카드까지 받았다. 벤투 감독은 이날 퇴장으로 3일 열릴 포르투갈과 최종 3차전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됐다.

    한국-가나전에서 종료 휘슬을 분 시점은 추가 시간이 모두 지난 상황이었기 때문에 테일러 심판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벨기에-크로아티아전에서는 추가 시간을 모두 채우지 않고 경기를 끝내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그럼에도 벨기에 선수들은 별다른 항의 없이 결과를 받아들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